2016.10.24 (월)

  • -동두천 12.8℃
  • -강릉 13.7℃
  • 흐림서울 14.5℃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6.4℃
  • 흐림광주 15.5℃
  • 구름조금부산 18.0℃
  • -고창 16.2℃
  • 흐림제주 19.4℃
  • -강화 12.9℃
  • -보은 14.1℃
  • -금산 14.4℃
  • -강진군 17.9℃
  • -경주시 16.6℃
  • -거제 18.1℃

[중등 한자] 古典을 너머 새롭게 행복한 수업

고대 언어 중 사라지지 않고 현재까지 사용되는 유일한 언어 ‘한자’는 글자 하나마다 철학이 담겨져 있는 대표적인 표어문자(表語文字)이다. 한자문화권에서 살아가고 있는 학생들이 한자를 통해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고, 인간으로서 갖춰야할 도리를 자연스럽게 내면화할 수 있도록 체험위주의 협력수업을 진행해보자.

‘한문’하면 떠오르는 선입견이 있다. 어렵고, 지루하고, 재미없고, 옛날에 쓰이던 글자라는. 하지만 한자문화권인 우리나라는 지금도 생활 속에서 한자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한자어의 의미를 알면 보다 쉽고 깊이 있는 이해를 할 수 있다. 또한 한자에는 사람이 갖춰야 할 도리인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 정신이 담겨져 있다. 세상을 살아가는 이치인 철학도 담겨있다. 오랜 역사동안 한자어를 사용했던 우리 조상들 역시 말 속에 ‘지혜’를 담았다. 따라서 학생들이 온고지신(溫故知新)의 정신으로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고 익혀,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다면 이보다 좋은 인성교육은 없을 것이다.
 
온고지신 정신으로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다
‘어떻게 하면 교사의 일방적인 수업이 아닌 질문과 협력이 살아있는 한문수업이 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어려운 한자를 친숙하고 쉽게 익힐 수 있을까?’를 고민한 끝에 한자 익히기 놀이, 비주얼씽킹, 클레이도 싸이클 응용 한자성어 만들기 등 체험위주 협력학습을 수업에 적용하였다. 기존의 한문 지식위주 수업에서 벗어나 또래친구들과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인간으로서 갖춰야할 도리를 자연스럽게 내면화할 수 있도록 한문수업을 변화시켰다. 학생들 스스로 배움이 일어나고, 이야기를 통해 흥미롭게 배우며, 언어 확장을 통해 생각하는 힘을 기르고, 사람살이의 덕목을 자연스럽게 내면화시켜 정서지능을 높임으로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토대를 튼튼히 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체험위주 협력학습의 실제
학생들이 ‘한문’에 대해 가지고 있는 선입견을 벗어버릴 수 있도록 수업의 처음 여는 마당은 ‘한문을 왜 배우는가?’에 대한 토론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한자가 얼마나 실생활과 연관되어 있는지, 한자의 역할에 대해서도 생각할 수 있도록 하였다.

≫ 교수·학습지도 계획
● 대단원 : Ⅲ. 단원 짧은 글에 뜻을 담다.
Ⅳ. 전통문화를 계승하다.
Ⅴ. 한시의 정감을 나누다. (중학교 1학년 한문)
● 소단원 : 5. 경로효친의 전통
● 학습 목표
1) 논어에 나와 있는 ‘효’의 의미를 토론하여 말할 수 있다.
2) ‘효’를 주제로 한 한자성어의 의미를 알고 언어생활에 활용할 수 있다.
● 성취기준
선인들의 삶과 지혜를 이해하고, 건전한 가치관과 바람직한 인성을 함양할 수 있다.
● 교수·학습방법 및 지도상 유의점
1) <중학생이 보는 논어>(유의종 저, 성낙수 역, 신원문화사)를 읽고 ‘효란 무엇인지?’에 관해 토론해 보고, 자신이 실천할 수 있는 효도방법을 문자도로 표현한다.
2)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한자를 자전에서 찾아 수업을 진행한다.
3) 한자성어 중 효와 관련된 단문과 성어를 익히고 의미에 대해 모둠별로 이야기한다.
4) 개별활동과 모둠활동을 적절히 적용하여 경청과 배려로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지도한다.
5) 모둠별 학습 결과 발표 시 경청하고 격려하여 바른 인성을 함양시킬 수 있도록 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