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3.0℃
  • -강릉 13.3℃
  • 흐림서울 13.4℃
  • 대전 16.2℃
  • 대구 15.7℃
  • 울산 20.7℃
  • 광주 17.7℃
  • 부산 21.0℃
  • -고창 18.8℃
  • 흐림제주 23.5℃
  • -강화 14.6℃
  • -보은 12.7℃
  • -금산 18.6℃
  • -강진군 19.1℃
  • -경주시 18.4℃
  • -거제 20.3℃

뉴스

"학교에서 현장감 있는 독도교육 실천하자"

교총, '2016년 독도의 날 기념식' 개최
참석자 500여명 '독도 수호' 한 목소리


교총은 25일 서울 양정고(교장 김정수)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독도학회, 한국청소년연맹 등 33개 기관·단체와 '2016년 독도의 날 기념식'을 갖고 독도 수호 의지를 다졌다.

독도영유권을 재확인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제정 116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정덕화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 회장, 금용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 등 각계 인사, 서울 양정중고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하 회장은 기념사에서 "교총은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영유권 주장에 맞서 역사를 제대로 인식하고 독도의 교육적 의미를 강화하기 위해 2010년부터 10월 25일을 ‘독도의 날’을 제정해 매년 기념하고 있다”며 “특별히 올해는 기념식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양정고에서 개최하게 돼 더욱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라나는 학생들이 기념식의 의미를 되새기고, 독도에 대한 확실한 역사·영토의식을 갖출 때 일본의 침탈 야욕은 발을 들여놓지 못할 것”이라며 “학교에서 현장감 있는 독도교육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축사를 대독한 금용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은 "일본은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해 터무니없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역사왜곡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 자리가 올바른 역사와 영토의식을 확립하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독도 수호를 위해 노력하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의 축하공연은 기념식의 의미를 더했다. 양정중학교 관현악단은 '독도는 우리땅'과 '홀로 아리랑 오케스트라'를 합주했고, 서울공연예술고 서울공연예술단은 춤과 소리가 어우러진 '독도는 우리가 지켜야 할 민족정신이다'를 공연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참석자 500여명이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우리땅 독도 우리 독도, 독도야 사랑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합동 퍼포먼스를 펼치는 것으로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허준현 양정고 1학년 학생은 "이런 행사가 우리학교에서 열렸다는 것에 자부심이 생기고, 독도를 좀 더 아껴야 하겠다는 마음이 커졌다"고 말했다.

특별공연에 참여한 서울공연예술고 2학년 채예리 학생은 "사실 독도의 날이 있는지 잘 몰랐는데, 이번 공연을 준비하며 독도의 의미에 대해 알게 되고 행사에 기여도 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꼈다"는 소감을 밝혔다.

교총은 지난 2010년 각계 시민단체와 함께 10월 25일을 독도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식을 열고 있으며, 이를 전후한 일주일을 독도특별수업주간으로 지정해 수업자료를 개발·보급하고 일선 학교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