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4℃
  • -강릉 10.1℃
  • 박무서울 6.9℃
  • 대전 7.4℃
  • 박무대구 7.4℃
  • -울산 8.4℃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1℃
  • -고창 5.0℃
  • 흐림제주 13.5℃
  • -강화 7.9℃
  • -보은 6.4℃
  • -금산 5.3℃
  • -강진군 3.5℃
  • -경주시 6.4℃
  • -거제 8.8℃

[초등 수업개선] 질문 수업으로 생각 근육은 튼튼! 창의력은 쑥쑥!

교실에서 수업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바로 학생이다. 그러나 그동안 우리는 교사가 주인공이 되어 수업을 끌고 나갔다. 질문도 마찬가지다. 우리 교실에서는 대부분의 질문을 교사가 한다. 질문의 의도는 학생이 아는지 모르는지 판단하기 위해서이다.


답을 알고 있는 학생은 신이 나서 손을 들지만 지명이 안 되면 좌절하고, 몇 번의 시도에도 지명이 되지 않으면 그때부터 수업에 흥미를 잃어 한 시간을 그냥 보낸다. 반대로 자신이 없을 때는 시킬까 봐 두려워 제발 지명이 안 되기를 바라며 숨죽이기도 한다. 이런 교실에서 과연 생각하는 힘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를 길러 낼 수 있을까?


수업의 주도권을 학생에게 넘겨주자
교사는 자신의 수업을 잘 들었다면 모든 학생이 ‘잘 알 것’이라고 믿는다. 그래서 수업을 준비할 때 어떻게 하면 쉽게, 맛있게, 받아먹게 할까 생각하며 아주 친절하게 가르친다. 학생들은 씹지도 않고 쉽게 받아먹기 바쁘니 생각할 여유가 없다. 생각할 시간을 주지 않았으니 당연한 것 아닐까? 학생은 잘못이 없다. 교사의 수업방법이 문제이다. 그래서 교사가 바뀌어야 한다. 수업의 주도권을 학생들에게 아낌없이 내어 주고 교사는 촉진자·안내자·조력자로 바뀌어야 한다.


학생은 모르니까 배우러 오는 것이다. 모르는 것이 당연하다. 모르는 것이 창피하거나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교사는 학생들에게 ‘모르면 모른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와 ‘모르니까 배운다는 용기’를 찾아 주고, 질문하는 것이 학생의 기본 자세임을 설명해야 한다. 또한 질문을 많이 할수록 생각하는 힘과 창의성이 길러진다는 것을 강조해야 한다. 그래야 질문이 살아 있는 교실을 만들 수 있다.


질문의 힘은 위대하다
그렇다면 왜 질문을 많이 해야 할까? 질문은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며, 새로운 정보를 가져다 준다. 상대방의 마음을 열게 하고, 남의 말을 경청하게 한다. 자신의 삶을 능동적으로 주도하게 하며, 불확실함에 도전하게 한다. 질문을 많이 해야 생각하는 힘이 길러지고 사고력·창의력이 향상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