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4℃
  • -강릉 10.1℃
  • 박무서울 6.9℃
  • 대전 7.4℃
  • 박무대구 7.4℃
  • -울산 8.4℃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1℃
  • -고창 5.0℃
  • 흐림제주 13.5℃
  • -강화 7.9℃
  • -보은 6.4℃
  • -금산 5.3℃
  • -강진군 3.5℃
  • -경주시 6.4℃
  • -거제 8.8℃

‘경계’에 선 아이들과 함께 부르는 노래

올해 우리 반에는 말을 더듬고, 어휘력이 떨어져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민선(가명)이가 있다. 담임교사마저 민선이와 한두 마디 나누는 것이 힘들다고 느꼈으니, 계속 같이 지내는 친구들은 오죽할까? 그래서 학기 초부터 걱정이 많았다. 아니나 다를까 대부분의 아이는 3월 초부터 민선이를 매우 불편해했다.


우리 반 학생들이 민선이를 불편해하는 것은 비단 의사소통 문제만은 아니었다. 더 큰 문제는 민선이의 무질서하고 절제되지 않는 행동이었다. 예를 들면 코딱지를 파기 위해 1분 이상 콧구멍을 쑤시고 흐트러진 머리를 오전 내내 가만히 내버려 둔다거나, 물병 마개에 구멍을 내어 친구를 향해 물총을 쏘고, 교실 바닥에 물을 흥건히 흘려 놓기 일쑤였다. 친구에게 험한 말을 자주 하고, 엉덩이를 들이밀어 지나가는 친구의 진행 방향을 방해한다거나, 지나가면서 팔이나 어깨로 남의 몸을 툭 치는 행동 등을 하곤 했다.


몇몇 아이들은 민선이의 돌출·과잉행동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고, 왜 민선이에게는 벌점을 안 주냐며 따지기도 했다. 말싸움·사소한 손찌검·몸싸움 등 학교폭력에 준하는 갈등이 끊이지 않았다. 한마디로 아슬아슬했다. 다행히도 어른스러운 몇몇 아이들이 ‘민선이가 고의로 그러는 게 아니잖아’라며 점잖게 타일러 줘서 고마웠다. 


일반화시킬 수 없는 특수 아동의 문제 행동
이러한 돌출·과잉행동으로 민선이는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했고, 부모님은 중학교에 와서도 따돌림이 계속 이어지지 않을까 굉장히 걱정했다. 민선이는 입학 첫날 담임교사에게 “친구가 별로 없어요. 친구를 많이 사귀게 도와주세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민선이 어머니 역시 여러 차례 상담을 왔다. 민선이 어머니는 “민선이를 언어치료 프로그램, 사회성 향상 프로그램 등에 보낸 적이 있어요. 지능검사도 해 보았는데, 검사 결과 85를 받아 특수 아동까지는 아니지만 경계성 지능에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경계성 지능이란?
‘느린 학습자’로도 불리는 경계성 지능 아동·청소년은 의학적진단편람(DSM-Ⅳ) 기준으로 표준화된 개인용 지능검사결과, 경도지능지체 정도인 50/55~70과 정상수준인 85 사이 즉, 지능지수 70~84를 경계선 수준으로 정의하고 있으며, 한국웩슬러아동지능검사도구(K-WISC-Ⅳ)에서는 경계선 수준을 지능지수 70~79로 정의하고 있다.


필자도 특수교육 대상자나 경계성 지능 학생들을 다수 겪어 보았다. 겉으로 보기에는 비슷한 ADHD·발달장애아·지적장애아·경계성 지능 학생이더라도 각각의 아이들이 나타내는 양상(증세)은 모두 달랐다. 때문에 축적된 경험·노하우·검증이 있다 하더라고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일단 민선이의 행동을 관찰해보기로 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