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4℃
  • -강릉 10.1℃
  • 박무서울 6.9℃
  • 대전 7.4℃
  • 박무대구 7.4℃
  • -울산 8.4℃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1℃
  • -고창 5.0℃
  • 흐림제주 13.5℃
  • -강화 7.9℃
  • -보은 6.4℃
  • -금산 5.3℃
  • -강진군 3.5℃
  • -경주시 6.4℃
  • -거제 8.8℃

뉴스

붕어빵 교장이 알려준 ‘행복교육’ 답안지

김제 금구초중학교를 찾아서


지금은 창의력이 금
“예전에는 이곳에서 금이 많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마을 이름도 금구(金溝) 즉, 황금의 골짜기란 뜻이죠. 그런데 제가 와서 보니 지금도 금이 얼마든지 있더라고요. 땅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 머릿속에 들어 있는 반짝이는 창의력, 바로 우리 시대가 원하는 금입니다. 그 빛나는 창의력이 이웃을 위해 바르게 쓰일 수 있도록 열심히 가르치겠습니다.” 김판용 교장은 얼마 전 이 학교를 찾은 이준식 교육부 장관에게 멋들어진 인사말을 해 화제가 됐다.


자유학기제 모범학교로 꼽혀 이 장관이 전북에서 처음 찾은 곳이 금구중학교. 학령인구 감소로  많은 농어촌 학교들이 존폐 위기에 직면해 있지만 여기는 정반대로 학생 수가 증가하고 있다. 학생들의 창의력과 잠재 능력을 길러주는 독특한 교육방식이 학부모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전주 등 인근 도시에서 몰려오기 때문이다.


비결이 뭘까? 우선 금구중학교 자유학기제의 가장 큰 특징은 교과와 연계된 체험학습 프로그램이다. 예컨대 오전에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을 공부하지만, 오후에는 진로탐색과 예체능 교육, 다양한 동아리 활동을 갖는다. 교과 수업과 자유학기 활동이 유기적으로 작동하면서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배운 내용을 직접 체험하거나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살아있는 학습의 묘미를 맛본다. 


진로교육도 활발하다. 적성검사와 탐색, 미래설계 등 맞춤형 프로그램들인데 가장 눈에 띠는 부분은 ‘문화예술교육’, 책 읽기와 손편지 쓰기를 생활화 한 ‘금책 은글’ 등이 있다. 또 체육활동의 하나인 ‘금구 G 리그’, 미래 사진작가의 꿈을 키우는 ‘예술 꽃 씨앗학교’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전개되고 있다.


“학교 가는 날이 기다려졌으면”
통합학교인 금구초중학교에는 학생이 중심 되는 인성교육 프로그램들이 유독 많다. 대표적인 게 어깨동무 사업. 지난가을, 김 교장은 학교에서 붕어빵을 구워 학생들에게 나눠주는 행사를 가졌다. 이름하여 ‘행복한 포장마차’. 선행이나 봉사활동을 한 학생들에게 하루 동안 붕어빵을 나눠주며 최고의 간식과 추억을 맛보게 한 것. 학교폭력을 예방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는데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김 교장은 “단 하루라도 학교 가는 날이 기다려지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고 싶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학생들이 동네 어르신들의 영정사진을 찍어주고 그분들의 일대기를 책으로 만들어 학교에 전시한 일은 지금도 근동에 화제가 되고 있다. 김 교장은 금구면 소재 33개 마을 이장들로부터 장수한 어르신들을 한 분씩 추천받았다. 그리고 학생 3~4명과 어르신 한 분이 팀을 이뤄 일대기를 쓰고 영정사진을 찍는 행사를 가졌다.  학생들이 직접 마을의 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을 만나 지나온 발자취를 듣고 이를 글로 적어 책으로 펴낸 것. 학생들로 하여금 어르신들의 삶에 대한 감동과 존경심이 우러나도록 하는 데 목적을 둔 일종의 세대공감 프로그램이다. 손자뻘 되는 학생들이 직접 만든 한권의 책과 사진들, 어르신들에겐 최고의 선물이 됐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