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1 (화)

  • -동두천 30.7℃
  • -강릉 32.9℃
  • 연무서울 30.1℃
  • 박무대전 29.9℃
  • 구름조금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8.5℃
  • 박무광주 30.4℃
  • 흐림부산 25.6℃
  • -고창 28.6℃
  • 흐림제주 26.7℃
  • -강화 26.6℃
  • -보은 31.4℃
  • -금산 30.8℃
  • -강진군 28.2℃
  • -경주시 30.2℃
  • -거제 26.3℃

정책

“유아공교육 국가 책무 강화 필요 공감”

하윤수 교총회장, 11일 국공립유치원聯 회장단과 간담회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11일 오후 서울 우면동 소재 한국교총회관에서 한국국공립유치원연합회 엄미선 회장과 박현진 부회장, 김수진 부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유아공교육에 대한 국가 책무 강화에 공감했다.


이날 한국국공립유치원연합회는 하 회장에게 △단설유치원 중심의 국공립유치원 의무설치 확대 △학교용지확보에 관한 법률에 유치원 포함 △교육부로의 유보통합을 통한 누리과정 안정성 제고 △유치원의 명칭을 유아학교로 변경 △영유아 급식 및 간식재료 안정성 확보를 위해 학교급식법 대상에 유치원 포함 등을 건의했다.


하 회장은 이같은 내용에 전적으로 동감하며 교육부 교섭, 법 개정 등 교총 차원에서 할 수 있는 활동을 최대한 펼쳐 유아공교육 발전에 일조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현재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진행하고 있는 유보통합에 관심을 드러내며 교육부로 잘 일원화되길 희망했다.


엄미선 회장은 “장기간 서로 머리를 맞대 고 있지만 해결점이 잘 보이지 않는다”며 “하 회장님께서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하 회장은 “유아공교육 확대 차원에서 유아들이 누리과정 상 필요한 체육활동까지 원활히 할 수 있도록 부지 확보부터 시작해 명칭 변경까지 학교다운 면모와 형식을 갖춰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약한 내용도 있는 만큼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