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2 (수)

  • -동두천 30.2℃
  • -강릉 34.9℃
  • 연무서울 30.4℃
  • 맑음대전 32.2℃
  • 맑음대구 34.4℃
  • 연무울산 30.7℃
  • 맑음광주 33.8℃
  • 맑음부산 29.0℃
  • -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8.4℃
  • -강화 27.1℃
  • -보은 31.5℃
  • -금산 30.9℃
  • -강진군 30.3℃
  • -경주시 36.6℃
  • -거제 29.6℃

정책

“내년 지방선거, 교육전문가 시도의회 진출 필요”

하윤수 교총회장,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간담
새 정부 교육 현안에 대한 여론 및 보완사안 전달



하윤수 교총 회장 등 대표단은 12일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당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홍준표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문재인 정부의 교육 현안에 대한 교육현장의 여론과 쟁점별 과제 및 보완 사안을 전달했다.

 
하 회장은 이 자리에서 “새 정부 출범 이후 교육공약 및 추진과제와 관련해 교육현장에서 많은 논란과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정부의 교육정책 속도를 조절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내년 전국 동시 지방선거 및 교육선거와 관련해 “교육전문가들이 시․도의회로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며 “헌법가치인 ‘교육의 자주성,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실천할 교육전문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교육을 올바로 이끌 전문가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교육 현장의 목소리와 교총의 요구를 적극 검토해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교총 대표단이 이날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정책은 △혁신학교 전국적 확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괄적인 일반고 전환 △내부형(무자격) 교장공모제 확대 △유‧초‧중등 교육 지방 이양 등이다. 
 
국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시한 정책은 △교육활동 보호 위한 ‘교원지위법’ 조속 개정 △교원 차등성과급 폐지 및 대안 마련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대입제도 및 수능 개편 필요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