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월)

  • -동두천 26.6℃
  • -강릉 30.5℃
  • 흐림서울 26.7℃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7.5℃
  • -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1℃
  • -강화 26.1℃
  • -보은 24.6℃
  • -금산 26.5℃
  • -강진군 ℃
  • -경주시 29.1℃
  • -거제 27.5℃

문화·탐방

 한 여름밤의 무더위를 식혀주는 순천만국가정원 물빛 축제가 14일 오후 개막되었다. 오늘은 이틀째인데 출입구에는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물과 빛과 소리가 어우러진 현란한 향연이다. 음악에 맟춰 춤추는 젊은이, 가족과 함께 나들이 나온 시민들로 내 마음대로 움직이기 어려운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어떤 관람객은 순천 시민은 다 나온 것 같다는 과장된 표현을 쓰기도 하였다. 



많은 인파가 한거번에 모이게 되니 문제점도 발견되고 있다. 계속 입장하는 차는 밀려드는데 주차장 정리를 충분히 하지 못한 탓에 불편을 겪는 사람들의 불만도 잘 해결하여야 모두가 즐기는 여름 밤의 축제가 될 것 같다.



지금은 해가 길어서 오후 6시경 들어가면 정원도 둘러 볼 수 있고, 8시가 되어야 워터라이팅 등 밤의 향연도 즐길 수 있다.



입장료는 순천시민은 2천원, 관광객은 4천원이며, 8월21일까지 오후6시부터 밤10시까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