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터뷰

학교가 영화촬영장…행복교육 ‘레디∼고!’

‘영화 특화로 학교 활성화’ 최재광 서울동답초 교장

60년대 촬영소 부지 착안…영화체험실 갖추고 실습
방학 중 영화캠프 구슬땀…어린이창작영화제도 주최



3일 오전 10시, 서울동답초 4학년2반 교실에서 4∼6학년 학생 6명이 출입문과 창문을 꼭꼭 걸어 잠근 채 영화를 촬영하고 있다.
 
아침부터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가운데 에어컨도 껐다. 오전부터 수은주가 30도를 넘나드는 무더운 날 문을 닫고 에어컨을 끈 이유는 카메라에 잡음이 들어가는 걸 막기 위해서다. 이마, 목덜미에서 땀이 송글송글 맺히지만 슬레이트를 연신 치고 카메라 뷰파인더를 바라보며 원하는 씬(scene)을 만들기 위한 열정에 더위도 잊었다.
 
‘덥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주건우(서울안평초 5년) 군은 “하나도 안 더워요”라며 “평소 동영상 편집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번 캠프를 통해 편집기술을 배우고 싶다”고 야무진 표정을 지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9일까지 서울동답초가 열고 있는 여름방학 영화학교캠프에 참가하고 있는 학생들. 서울동답초는 이 기간 매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3시간 동안 총 8회에 걸쳐, 인근 학교 학생까지 참여하는 무료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학기 중 열고 있는 토요영화동아리도 타교 학생들을 받고 있는 터다.
 
캠프를 준비한 최재광 교장은 “최근 우리 지역에서 영화마을을 조성코자 하는데, 학교가 지역발전에 도움을 주는 차원에서 본교생 이외 타교 아이들도 참여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초등학교로는 전국 최초로 영화체험실을 갖춰 학기 중에도 5∼6학년을 대상으로 주 1∼2회 영화수업을 진행한다. 영화체험실은 분장·편집·녹음·조정실과 30석 책·걸상 등을 갖춰 제대로 된 실습이 가능하다. 그 옆에 위치한 소극장과는 서로 유리벽으로 연결돼 있어 영화상영도 할 수 있다. 
 
이런 영화 시설을 토대로 지난해에는 서울어린이 창작영화제를 전국 최초로 개최했다. 그야말로 ‘영화’ 특화학교인 셈이다.
 
서울동답초가 영화 특화교육을 시작한 것은 2년 전 9월 최 교장이 부임하면서부터다. 최 교장은 학력은 물론 문화체험 부족으로 분위기가 다소 침체된 학교를 살리기 위해 ‘영화 카드’를 꺼내들었다. 학교부지가 지난 1960년대 영화촬영소였다는 점에 착안했다. 때마침 지역에서 영화마을 조성에 힘쓰고 있다는 사실도 서울동답초가 ‘영화 학교’로 거듭나는데 큰 도움이 됐다. 최 교장 역시 평교사 시절 방송반을 담당했던 경험을 살리면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여겼다. 유명 영화감독인 공수창 씨 등에게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
 
최 교장은 “종합예술인 영화는 창의융합인재를 육성하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며 “영화를 직접 만들면서 진취성을 띈 아이들, 도전하는 아이들로 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2회 서울어린이창작영화제 개최를 앞두고 최 교장과 학생들은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 초·중·고 37개교 학생 및 교육가족이 직접 촬영한 90편이 출품된 것을 너머 전국대회로 승격시킨 것이다. 8월말부터 9월8일까지 접수받은 출품작을 10월25일 동대문구 체육관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이에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영화진흥위원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등이 후원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국제적인 영화제로 키우고 싶다는 소망도 갖고 있다. 지난달 중순 대만의 명문대학이자 미디어반이 잘 갖춰있기로 유명한 자제대부속초와 자매 결연을 맺은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 진행했다.
 
최 교장은 “아직 전 세계에서 아이들이 직접 찍은 작품으로 여는 영화제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세계 최초의 기록을 세우는 도전을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진취적인 삶을 선물해주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