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8 (목)

  • -동두천 9.4℃
  • -강릉 3.3℃
  • 연무서울 7.5℃
  • 박무대전 6.1℃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4.1℃
  • 흐림광주 5.2℃
  • 흐림부산 4.5℃
  • -고창 2.8℃
  • 흐림제주 6.9℃
  • -강화 4.6℃
  • -보은 5.3℃
  • -금산 3.5℃
  • -강진군 5.4℃
  • -경주시 2.3℃
  • -거제 5.8℃
기상청 제공

정책

제주 보수 단일후보 김광수, 예비후보 등록

“교육의 정치 편향 바로 잡겠다”…선거운동 본격 돌입

[한국교육신문 윤문영 기자] 제주 지역 보수 진영 단일후보로 추대된 김광수 제주도의회 전 교육의원이 7일 제주도교육감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제주에서는 지난달 6일 네 명의 출마 예정자들이 합의를 거쳐 김 전 교육의원을 일찌감치 단일후보로 추대했다. 그러나 후보자 등록에 대한 유권해석으로 시간이 지체되면서 7일에서야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과거 교육의원이 교육감에 출마하려는 경우 지방교육자치법에 따라 교육의원직을 유지한 채 교육감에 출마할 수 있었다. 그러나 2014년 6월 30일로 교육의원제도에 관한 사항이 일몰제로 폐지되면서 교육의원직 유지 여부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어졌다. 

관련해 김 전 교육의원은 제주도의회에 질의했고, 이 사안이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행안부 등을 거쳐 결국 3월 15일 전까지 의원직을 사퇴해야 교육감 후보로 나설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5일 “교육의원제도가 명시된 제주특별법이 지방교육자치법의 하위법령식으로 해석된 것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다”면서도 “우선은 교육감 예비후보 등록 신청이 더 이상 늦춰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해 사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현장에 혼란을 주는 현 교육감의 지나친 정치적 편향성을 바로잡고 글로벌 시대의 경쟁력 있는 인재를 키워가기 위한 교육 환경 조성에 진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