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3.9℃
  • -강릉 6.8℃
  • 흐림서울 4.8℃
  • 박무대전 3.7℃
  • 박무대구 3.5℃
  • 맑음울산 8.9℃
  • 박무광주 5.7℃
  • 연무부산 11.4℃
  • -고창 0.3℃
  • 연무제주 10.8℃
  • -강화 3.9℃
  • -보은 3.1℃
  • -금산 1.2℃
  • -강진군 3.4℃
  • -경주시 4.4℃
  • -거제 8.4℃
기상청 제공

[사설] ‘미투’, 왜곡된 성 문화 바로잡는 계기로

성추행·성폭력 등의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일반 사회를 넘어 학교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교육당국의 온라인 신고센터와 자발적으로 개설된 스쿨 미투 페이지 등에는 관련 폭로와 피해사례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교원 간, 교원과 학생 간, 선·후배 간 추문들이 사실 여부를 떠나 회자되는 것만으로도, 신고센터가 개설되는 것만으로도 학교와 교단은 참담한 심정이다. 
 
성추행이나 성폭력, 성희롱 등은 인간으로서 해서는 안 될 가장 비인간적인 인권유린 행위이다. 권력이나 지위를 이용한 가해는 물론이거니와 관행, 친밀감의 표현이라는 미명 하에 저지르는 부적절한 언행도 이제는 청산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미투운동의 그 용기에는 지지를, 그 아픔에는 진정어린 위로를 보내야 할 때다.
 
학교 현장은 건강한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 학생들을 올바르게 길러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다. 누구보다 전국의 모든 학교와 교육자들이 높은 도덕성으로 교육 구성원 전체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고 성폭력 근절 문화 조성에 솔선해야 한다는 의미다.
 
학교 현장의 미투 가해자가 더 지탄받고, 스쿨 미투 운동에 대한 관심이 더 높은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그저 일부의 목소리로만, 일순간의 현상으로만 치부한다면 학교와 교육 공동체에 대한 불신의 골이 더 깊어질 수 있음을 무겁게 인식해야 한다. 오히려 미투 운동을 계기로 학교가 사회의 왜곡된 성 문화를 바로 잡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 
 
그간 양성 평등, 성 교육 등을 형식적으로 운영해왔다면 이 부분도 내실화 하는 방안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 
 
정부도 스쿨 미투에 대한 엄정하고 강력한 종합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아울러 미투 2차 피해 예방과 혹여 있을 수 있는 무고성 미투를 차단하는 세밀한 방안도 함께 세워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