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월)

  • -동두천 19.2℃
  • -강릉 24.1℃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7℃
  • 맑음부산 18.6℃
  • -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18.6℃
  • -강화 16.3℃
  • -보은 22.7℃
  • -금산 21.5℃
  • -강진군 20.0℃
  • -경주시 24.0℃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국제

교총, 일본의 역사 왜곡 교육 행보 규탄

일본의 학습지도요령 확정에
“즉각 철회하라” 시정 촉구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한국교총은 2일 일본의 역사 왜곡 교육 지침을 담은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을 확정한 데 대해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교총은 “지난달 30일 일본이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왜곡한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을 확정한 데 대해 전국 50만 교육자와 함께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은 일선 학교에서 반드시 가르쳐야 하는 학습 내용을 정한 기준으로, 법적 강제성을 띈다. 이 기준에 따라 2022년부터 일본의 고등학생들은 왜곡된 역사를 배우게 된다. 

교총은 “독도가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는 점은 역사적·국제법적 사실로 확인되고 있음에도 일본이 역사 왜곡 도발을 멈추지 않는 것은 한반도 침략과 식민지 지배를 정당화 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숨어있다”면서 “한일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교총은 앞으로 학교 현장의 독도교육 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교사 및 학생의 독도 탐방·연수 확대 △독도에서 독도의 날 기념식 개최 △독도 관련 주제로 전국학생탐구토론대회 주최 등을 유관기관과 검토하기로 했다. 

교총은 “정부 차원의 예산과 인력 등의 지원을 위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에 교섭 과제로 제안해 실질적인 추진 동력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