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화)

  • -동두천 19.4℃
  • -강릉 18.1℃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21.1℃
  • 구름조금대구 18.1℃
  • 구름조금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18.5℃
  • -강화 17.7℃
  • -보은 20.1℃
  • -금산 21.0℃
  • -강진군 19.5℃
  • -경주시 21.0℃
  • -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정책

인력 지원 바랐더니 ‘교직원 교대 순찰’ 전가하나

대구교육청 지침에 현장 반발
대구교총 “면피용 탁상행정”

[한국교육신문 조성철 기자] 대구교육청이 학교 출입 안전관리를 위해 ‘교직원 교대 근무’ 등을 명시한 지침을 일선학교에 보낸 데 대해 현장의 반발이 나오고 있다. 대구교총은 즉각 “학교에 책임을 전가하지 말라”고 성명을 냈다. 

최근 서울 모 초등교에서 벌어진 학생 인질극과 관련해 대구교육청은 ‘외부인 학교 출입 관리 철저 및 점검 계획’을 관내 학교 시달했다. 

이 중 문제로 제기되는 내용은 ‘학교안전봉사단 운영 시간 외 공백 시간의 외부인 출입관리를 위해 교직원 교대 근무 또는 학부모 봉사단 등 학교별 자체 계획을 수립 운영’, ‘학교별 교직원 순찰조를 편성해 교내 순찰 강화’ 등이다. 

이에 대해 대구교총은 9일 성명을 내고 “궁극적 책임을 학교에 돌리는 면피용 발상이자 탁상행정의 일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외부인은 학교 출입 시 신분 확인 및 출입기록을 남기는 것이 원칙이지만 학생이 몰리는 등하교 시간에 안전지도와 외부인 관리까지 하기는 역부족”이라며 “인력 배치 자체가 없는 후문 등은 사각지대에 놓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대구교총은 “교육청은 당장 안전 예산을 투입해 학교관리 인력을 제대로 충원하고 중장기 안전대책 수립을 위한 특별팀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증명서 발급 및 민원 업무 자체를 학교 밖에서 하도록 방법을 강구하고, 학부모들도 아이 안전을 위해 출입 절차에 협조하는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