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화)

  • -동두천 20.8℃
  • -강릉 10.4℃
  • 구름많음서울 21.7℃
  • 흐림대전 20.2℃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1.4℃
  • 흐림부산 15.4℃
  • -고창 20.9℃
  • 흐림제주 16.1℃
  • -강화 20.0℃
  • -보은 17.9℃
  • -금산 18.3℃
  • -강진군 18.9℃
  • -경주시 14.2℃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사설] ‘스승의 날’에 생각하는 존사애제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 ‘스승의 날’을 폐지해달라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이 중에는 현직 교사가 올린 글도 있다. ‘스승’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기념일을 ‘스승’이 원치 않으니 없애 달라는 내용이다. 
 
‘뜻깊은 기념일로 여겨져 왔던 스승의 날이 오히려 스승들에게 큰 부담을 안겨주다 못해 차라리 없어져야 할 날이 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학생인권조례 시행 이후 교권 추락으로 인해 스승의 날 교사들이 축하받는 분위기는 사라져가고 있으며, 김영란법 시행 이후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생화 카네이션조차 선물해서는 안 된다고 하니 누가 작은 카네이션 씨앗 한 알이라도 가져올까봐 더욱 두려운 날이 됐다는 것이다. 
 
스승의 날만 다가오면 김영란 법과 교사를 묶은 뉴스들이 자주 노출되고, 그 아래 달린 교사 비하 댓글들을 교사들은 씁쓸하게 보고 있어야 한다. 여전히 스승의 날을 통해 제자들이 선생님께 감사를 전하는 따뜻한 모습이 많이 있다. 세상 모든 사람에게는 자신을 키워준 은사가 있는데 스승의 날이라도 있어야 자연스럽게 안부라도 전할 수 있지 않을까.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스승의 날을 2월 중순으로 바꿔달라는 요청도 여럿 눈에 띈다. 1∼2월에 학기를 마치는 교육 현실 상 모든 평가가 끝난 뒤 자유롭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제안한 것이다.
 
정부는 미래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는 현장 교사들의 사기를 진작시켜야 한다. 교사를 존중하는 분위기가 사회 곳곳에 넘쳐야 한다. 자꾸 교사를 위축시켜 소극적으로 움직이게 만든다면 교육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물론 교사들도 스스로 존경받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계속 냉대하는 분위기만 더 높아진다면 교사들은 결코 힘을 낼 수 없다. 교사를 응원하는 분위기가 절실한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