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9.0℃
  • -강릉 29.7℃
  • 흐림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30.7℃
  • 맑음울산 29.5℃
  • 흐림광주 30.1℃
  • 맑음부산 23.5℃
  • -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6.2℃
  • -강화 27.1℃
  • -보은 28.5℃
  • -금산 29.7℃
  • -강진군 27.1℃
  • -경주시 31.6℃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현장

교총이 젊어진다!

신규 교원 가입 수 눈에 띄게 증가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최근 한국교총 회원으로 가입하는 20~30대 교원들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신학기 신규 교사의 가입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교총에 따르면 4월 기준 20대 교총 회원수가 3월보다 364명 증가했고, 30대는 147명 늘었다. 신규 교사는 3월에만 2075명이 정회원으로 가입했고 4월에는 1198명이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교총은 “관리자 중심 보수단체라는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20~30대 교원들이 교총을 통해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2030 청년위원회를 조직해 교원들이 직접 원하는 사업을 계획, 운영하게 하고 군산 역사 연수, 제주도 자연·역사 연수 등 젊은 회원의 니즈에 맞춘 연수 사업을 운영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교육 현안에 대한 발 빠른 대처와 교권 보호, 정책 활동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퍼진 것도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교총은 2018 초·중등교사 선발 인원 확대를 관철시켰고 무자격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 철회를 실현했다. 

또 성과상여금 차등지급률을 50%로 축소시키고 헌법에 교권 명시 및 6대 교육 현안 해결 촉구 전국 교원 청원운동도 진행했다. 
 
교총은 “앞으로도 젊은 교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각종 사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