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13.8℃
  • -강릉 13.4℃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5.9℃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0℃
  • 맑음광주 15.4℃
  • 흐림부산 15.5℃
  • -고창 14.8℃
  • 흐림제주 16.6℃
  • -강화 15.3℃
  • -보은 13.6℃
  • -금산 14.8℃
  • -강진군 16.8℃
  • -경주시 13.6℃
  • -거제 15.7℃
기상청 제공
며칠 전 스승의 날, 평소 가까이 지내는 제자가 감사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고맙다’는 답을 보냈더니 ‘오늘은 학생들 비위 맞추는 날이에요’라는 두 번째 문자가 왔다. 순간 가슴이 답답해졌다. 정성스럽게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고, 두 손에 양초 불을 들고 감사의 마음으로 부르는 스승의 노래를 듣지 못하는 아쉬움 때문이 아니다. 스승의 날조차 스승은 없고 학생만 있는 교육현실 앞에 마음이 무너져 내린 것이다.

교육 본질 흔들리는 교실
 
40년간의 교단생활을 접고 정년퇴임을 한 뒤 기회가 주어져 ‘의사소통과 문제해결능력’이라는 교양과목을 들고 대학 강단에 섰다. 그런데 젊은 가슴들에 꿈을 심어주겠다는 소망은 첫 주부터 무너졌다. 강의를 듣는 둥 마는 둥, 질문을 하면 대답할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시선은 틈만 나면 교재에서 스마트폰으로 옮겨간다. 도대체 누가 이런 아이들과 교육 현실을 만들었으며 그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
 
교육감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일부 교육감들은 ‘페미니즘교육 강화’와 ‘성평등교육 강화’를 공동 공약으로 내놨다고 한다. 학력을 신장시키고 예의와 협동을 가르치는 교육은 옛날이야기가 됐다. 학생 인권과 성평등교육에 매달리고, 초등 저학년 교실에서조차 동성애가 진리인 마냥 가르치는 게 현실이다. 교실 붕괴를 넘어 학교가 붕괴되고 있다.
 
1990년대 말 두 아이들과 미국 친지 집을 방문했을 당시 조카들이 다니는 초등학교를 유심히 관찰했다. 정보화라는 미명 아래 우리의 모든 학교에 컴퓨터 교실을 만들고 초등 전 학생을 하루에 몇 시간씩 컴퓨터 앞에 앉힐 때, 미국 교실에는 단 한 대의 컴퓨터도 없었다. 그들은 책상에 앉아 어려운 문제를 풀고 책을 읽고 토론을 했다. 이제 냉정하게 우리 교육을 돌아봐야 한다. 스마트교육을 강조하더니 이젠 종이교과서마저 없앤다고 하니 도대체 어디서 나온 이론인지 정녕 모르겠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 교육책임자들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극단적이고 편협적인 논리부터 버려야 한다. 교육감 핵심공약은 교육의 본질인 지·덕·체 교육, 곧 학력신장과 인간성 교육이 돼야 마땅하다. 동성애 교육 이전에 예절교육부터 해야 한다. 이것이 본질 회복이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인재양성의 지름길이다.
 
창의력과 사고력은 지식에서 나온다고 한다. 쓰고 읽고 고민해 풀지 않고, 팔짱낀 채 화면만 보는 현실 속에서 창의력은 나올 수 없다. 대학 강의실에 교양도서 한 권을 읽은 학생이 없고, 문제와 씨름하는 모습이 사라졌는데 무슨 비전이 있고 국가 경쟁력이 있겠는가.

교권부터 살릴 지도자 없나
 
교권은 사라지고 학생인권만 있고, 자기 자식은 특목고에 보내놓고 특목고를 없애겠다고 주장하는 나라. 공부 열심히 하는 학생이 죄인 취급받고 다 같이 하향평준화로 달려가는 나라. 인권이라는 걸림돌에 학생들을 지도할 방법이 모두 사라지고, 노동절처럼 교사들이 차라리 스승의 날에 놀았으면 하는 현실이 지속된다면 우리에게는 미래는 없다. 
 
교권이 떨어지고 학생인권만 남는 한 역시 미래는 없다. 스승의 날이 학생 비위를 맞추는 날이 아니라 교사가 진정 보람과 행복을 느끼도록 교육계 책임자부터 뼈아픈 반성을 해야 할 시점이다. 사랑과 꿈이 넘치는 학교를 정말 다시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