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1 (금)

  • -동두천 23.8℃
  • -강릉 26.5℃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3.8℃
  • 박무광주 23.0℃
  • 맑음부산 24.9℃
  • -고창 21.3℃
  • 맑음제주 20.2℃
  • -강화 24.4℃
  • -보은 21.2℃
  • -금산 21.1℃
  • -강진군 23.2℃
  • -경주시 23.4℃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라이프

스릴 마니아들이여, 바뇨스로 떠나라!

나는 스포츠(운동)를 무척이나 싫어한다. 선을 긋고 그 안에서 쉼 없이 왔다 갔다하는 농구에 땀 흘리며 몰두하던 친구들이 당최 이해가 안 될 정도였으니 말 다 한 거다. 운동은 그저 편한 자세로 누워 응원이나 하는 게 제격이다. 하지만 레포츠라면 두 손 들고 대환영! 스포츠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쾌감을 땀 흘리는 노동없이 느낄 수 있으니 말이다. 아내도 스릴 마니아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사람. 이런 우리가 레저의 천국으로 알려진 바뇨스를 알게 된 후에 할 일은? 무조건 Go! Go! Go! 깊고 깊은 안데스의 산골짜기에 자리 잡은 바뇨스는 그 산세의 험준함만큼 강렬하고 짜릿한 레포츠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마을이다. 원래 위험할수록 스릴은 더 배가되는 법이니까.




1st Day

‘꺄아아악~!’ 도착하자마자 저 멀리에서 함성이 들렸다. 아니, 비명 소리구나! 위태로울 만치 우뚝 솟은 산 사이로 거센 숨을 토해내듯 힘차게 흐르는 강물. 그 강 물의 물살이 희미해 보일 만큼 높은 곳에 놓인 다리 위에서 하나의 줄에 매달려 뛰어내리는 번지 점프. 난간을 붙잡은 손에 어느새 땀이 진하게 뱄다. 항상 이 순간을 고대했는데 막상 뛰어내리려니 엄두가 안 났다.


“우린 지금 막 도착했으니 마음을 가다듬고 내일 다시 와서 하자.” 아내는 무슨 소리냐며 지금 뛰자고 난리다. “그래? 그럼 너 먼저 뛰면 나도 뛸게!” 나의 아내, 겁도 없다. 순식간에 펄쩍 뛰고 돌아와서는 ‘미션 클리어’를 외치며 하이파이브…! ‘아! 뛰고 싶지 않다. 근데 이젠 더 이상 도망갈 핑계도 사라졌네.’ 난간 위로 올라서는데 다리는 왜 이리 후들거리는지…. 멋지게 ‘번지!’를 외치고 우아하게 뛰어내리는 상상 속의 내 모습은 머릿속에서 지워진 지 오래였다. ‘앗! 나 알고 보니 고소공포증도 있는 것 같네. 왜 이 중요한 사실을 이제야 깨닫게 된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