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 -동두천 23.9℃
  • -강릉 27.7℃
  • 황사서울 23.2℃
  • 맑음대전 25.6℃
  • 맑음대구 27.3℃
  • 맑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6.5℃
  • 황사부산 22.4℃
  • -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3.6℃
  • -강화 20.1℃
  • -보은 25.3℃
  • -금산 25.0℃
  • -강진군 26.9℃
  • -경주시 28.0℃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순천은 도시가 아닌 하늘이 내린 정원

 순천만 갈대밭 10리 길은 많은 사람들이 사시사철 아침부터 찾는 힐링장소가 되었다. 동천과 이사천이 만나는 지점에서 시작하여 ㆍ순천만에 이르기까지 70여만평의 광할한 갈대숲이 펼쳐져 있다. 봄이면 묵은 줄기를 털어내고 새옷을 갈아입는 갈대는 바람결에 흔들이며 소곤거린다. 5월이 되면 희귀 철새인 저어새가 날아들기 시작하여 수많은 종류의 철새가 군무를 이루는 모습이 장관을 이룬다.



자연이 살아숨쉬는 곳 순천만! 순천만 습지는 생명을 품고 있는 커다란 알이다. 날으는 새소리, 기어다니는 게, 흙속을 내집 삼은 짱뚱어의 움직임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끌어내고 생명의 신비함을 선사한다. 아직 부화하지 않은 알에서 변화를 기다리는 생명체처럼 인간은 이곳을 통하여 성숙이 무엇인가를 배우는 기회가 된다.





살아있는 게를 쉽게 보기 어려운 도심을 떠난 이곳에 오면 생명체가 움직이는 생태계의 신비함으로 가득찬다.



갈대밭에 들어서기 전 어디로 가면 좋을까 생각하면서 자신이 갈 길을 선택하여 발길을 옮긴다. 문학을 좋아하는 사람은 문학관으로 정원을 좋아하는 사람은 프랑스 낭트정원을 찾아가면 된다. 그리고 더 높이 올라가 먼 곳을 조망하고 싶다면 무진교를 지나 용산전망대를 찾으면 좋다. 우리 모두가 다르기에 각기 가고 싶은 길도 자신이 선택하면 된다.



전망대 오르는 길에는 다리가 놓여 있다. 계곡을 이어주는 다리! 이 다리가 없다면 전망대에 이를 수 없다. 삶에도 수많은 다리가 필요하듯 인생길에 많은 다리가 필요함을 느끼게 된다.




물은 흐르고 흘러 마지막에 이르면 천천히 흐르기에 갈대군락지는 자연스러운 둥근 모양을 그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