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 (월)

  • -동두천 19.3℃
  • -강릉 16.5℃
  • 맑음서울 19.5℃
  • 박무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1.3℃
  • -고창 19.6℃
  • 제주 17.8℃
  • -강화 18.6℃
  • -보은 17.8℃
  • -금산 17.7℃
  • -강진군 20.7℃
  • -경주시 20.9℃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사설] 후보 공약 꼼꼼히 살피자

24, 25일 양일간 후보등록을 마치고 내달 12일까지 본격적인 교육감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교육감직선제 도입이후 세 번째 치러지는 전국 동시 선거임에도 여전히 ‘깜깜이 선거’, ‘로또선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러한 사회적 무관심의 원인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사회이슈들로 인한 현실적인 이유가 꼽힌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정치선거와 교육선거가 함께 실시되니 상대적으로 관심이 떨어지는데 있다. 무관심과 정책실종 선거로 뽑힌 교육감이라면 대표성에 문제가 되고 나중에 정책추진과 실현단계에서 후보선택의 후회가 남을 수 있다. 3기 민선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정치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커튼효과를 거두기 위해 교육계가 반드시 챙겨야할 사안이 있다.  

첫째, 교육감 후보와 공약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한 번의 잘못된 선택은 최소한 4년의 후회는 물론 두고두고 학교현장의 부담이 된다. 과연 누가 교육발전 도모와 학교현장에 보탬이 될지 교육자가 가장 먼저 살펴야 한다. 둘째, 교육자가 교육선거의 구심점 역할이 돼야 한다. 일반 유권자는 상대적으로 교육감 후보의 됨됨이와 교육공약 이해도가 부족하다. 교육자들은 선거법에 저촉되는 않는 범위에서 가족과 지인들에게 후보들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여 인물선거, 정책선거가 가능케 하는 첨병역할을 해야 한다.

셋째, 정치오염과 포퓰리즘 공약 차단에 주력해야 한다. 인지도나 유명세에 따라, 혹은 진영논리에 따라 지지후보가 갈리는 후진국형 선택이 우려된다. ‘듣고 보기는 좋으나 책임을 질 수 없는 포퓰리즘 공약’에는 표를 주어서는 안 된다.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는 것이 진리다. 끝으로 학교현장의 시각에서 어떤 후보가 적합한지 고민하길 바란다. 정치 지향적이고 홍보에 능한 후보보다 다소 말은 못하더라도 현장을 대변하고 전문성을 소중히 여기는 후보가 필요하다. 교육감선거는 교육자의 선택과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