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 -동두천 23.5℃
  • -강릉 20.0℃
  • 서울 23.6℃
  • 흐림대전 24.3℃
  • 대구 22.0℃
  • 울산 22.0℃
  • 광주 23.3℃
  • 부산 22.5℃
  • -고창 23.1℃
  • 제주 25.8℃
  • -강화 22.9℃
  • -보은 22.9℃
  • -금산 22.6℃
  • -강진군 24.0℃
  • -경주시 20.9℃
  • -거제 23.4℃
기상청 제공

현장소식



어렸을 때 소탐산 기슭에서 해골을 가지고 놀았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서산시 수석동에 사는 주민 박모씨의 증언이다.


소탐산 기슭 야트막한 언덕에는 흰 대리석으로 된 위령탑이 하나 서 있다. ‘호국 영령 되시어 조국 품에 영원하소서란 글자가 새겨진 비석을 두 손으로 고이 받쳐 든 모습인데, 보는 이로 하여금 숙연함을 느끼게 한다.


이곳은 아름다운 경치만큼이나 민족의 비극이 서려 있는 현장이다. 19509월 하순경 공산치하를 탈출한 월남인과 반공인사 333명이 참혹하게 학살당한 현장이기 때문이다. 우익인사, 주민단합계도선동자 가족, 공무원, 경찰, 군인 가족이란 이유로 북한공산집단에게 무자비하게 학살당했다. 서산은 다른 지방보다 월남 동포들이 유난히 많이 살고 있었다. 북한 공산도당의 만행은 주로 월남민과 반공인사들에게 집중되어 이들이 당한 희생은 그 어느 지역보다 컸다. 이곳 수석동 계곡에서 자행된 북한 공산당의 광적인 학살은 한여름 동안에도 계속되었으며 수많은 시체가 미처 매장되지 못한 채 즐비하게 놓여 있었다고 주민들은 전하고 있다.


유족들은 순국열사들을 기리기 위해 19851030일 서산 소탐산 중턱에 위령비를 세우고 각 기관 단체와 유족들이 함께 위령제를 모시고 있다. 이 합동위령제는 1985년 반공희생자 위령탑 준공과 함께 매년 치러지고 있으며, 이곳에는 당시 희생된 자유수호희생자 333명 중 28구가 안치돼 있다. 위령제 이외에도 6.25 순국열사 추모행사, 6.25순국열사 추모 기념사업을 전개하며 사단법인화를 추진하여 반공에 대한 교육고취, 순국열사 발굴하고 있다.


그동안 수만은 외적의 침략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족이 이토록 건재한 것은 바로 이 같은 호국영령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73년 전 우리는 그토록 갈망했던 독립을 맞았고 대한민국의 건국으로 우리 민족은 인류사에 한 획을 그었다. 하지만 역사는 다시 한 번 우리민족에게 시련을 주었다. 6.25전쟁의 비극 속에서 우리는 자유를 사랑하는 세계 우방과 함께 대한민국을 지켜가고 있다.


이 모든 것들이 나라가 위기에 처해 있을 때, 오직 하나뿐인 그 고귀한 생명을 아무런 대가없이 불사른 채 가신 영령들 덕분이다. 이제 영령들의 후손과 우리들은 자유와 평화를 찾아 이제 민족의 염원인 평화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영령들의 역사 속에서 교훈을 얻어, 그 희생을 기리고 민족정신으로 승화시켜 영령님들의 숭고한 애국심을 오늘에 되살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