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30.4℃
  • 흐림강릉 25.7℃
  • 흐림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맑음광주 29.9℃
  • 흐림부산 31.4℃
  • 맑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30.0℃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조금강진군 30.7℃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1.8℃
기상청 제공

교육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위한 제5차 대입정책포럼을 최근 개최했다. 국어 영역 출제 범위로 선택 과목 가운데 ‘독서’와 ‘문학’은 필수로 하고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는 선택으로 하는 안이 제안됐다. 이에 국어교육학계는 이 안이 부당하기 때문에 국어교육의 정상화를 위해 철회돼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하는 의견서를 교육부에 전달했다.

 

화법 독서 작문 문법 문학의 조화
 

전통적으로 국어교육은 화법·독서·작문·문법·문학을 다뤄왔다. 국어과의 이 다섯 영역은 국어능력을 신장하는 데에 필수불가결한 것들이다. 문법은 우리말의 본질을 배우는 영역이고 화법·독서·작문은 실용적 국어생활을 다루는 영역이다. 문학은 우리말의 품격을 높여준다. 이들 영역은 국어 과목 하면 늘 동시에 떠오르는 것들이다. 이들 국어과의 영역은 따로 떼어서 교수 학습될 수 없다. 국어는 하나이기 때문이다.
 

온전한 국어교육이 이뤄지지 않으면 청소년들은 한글의 우수성이나 우리 문화의 특성을 제대로 배울 수가 없을 것이다. ‘언어와 매체’에 포함된 언어(문법) 영역은 우리 민족 문화의 꽃인 ‘한글’의 창제 원리나 민족의 언어문화에 대한 교육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지금 우리가 자랑스러워하는 K-팝, K-드라마 등의 뿌리는 한글과 한국어다. 
 

국어교육, 특히 화법·작문·문법 교육의 약화는 현 정부가 지향하는 남북의 화해나 공존을 위한 정책과 크게 어긋난다. 남과 북은 오랜 기간 분단으로 인해 언어의 이질성이 심화되어 있으며 이를 극복하고 동질성을 회복하기 위해 현 정부는 중단된 ‘겨레말 사전’ 편찬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교육계에서도 적극적인 국어교육을 통해 남과 북의 언어생활의 이질성을 극복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우리 말 우리 글 더 강조돼야
 

1937년 조선어학회에서 한글맞춤법 통일안을 만들었고 그 기본 골격은 지금까지도 동일하게 남북한이 유지하고 있다. 이극로는 조선어 말살 정책에 맞선 조선어학회의 당시 대표를 지낸 사람인데 광복 후에는 북한에서 어문 정책을 주도했다. 즉 남한이나 북한이나 동일한 한글맞춤법을 유지하면서 어문생활을 이끌어왔고, 결과적으로 한글맞춤법은 남북 평화의 밑바탕이 되고 있다. 그러니 남북한이 함께 사용하는 우리말 우리글 교육은 더욱 강조돼야 할 것이다.
 

국어능력을 평가하려면 화법·독서·작문·문법·문학 영역이 모두 들어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2015 교육과정에서 필수과목으로 정한 공통국어를 필수로 넣으면 되고, 선택과목인 다른 과목들은 말 그대로 선택으로 하면 된다. 만약 공통국어 과목이 1학년 때 배우는 것이라서 난점이 있다고 한다면, 현행 방법대로 모든 선택 과목을 수능 과목으로 해도 된다. 
 

또 고교학점제 관련해서 교육 당국이 고민을 하고 있다고 한다. 공통국어 하나를 수능 과목으로 하고 다른 선택과목들은 고교학점제 과목으로 운영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방법은 여러 가지겠지만 불변의 하나는 국어과의 화법·독서·작문·문법·문학은 모두 수능 필수 과목에 들어가야 한다는 점이다. 이 내용을 모두 담고 있는 과목이 바로 공통국어이기 때문에 수능 필수과목으로 이것이 들어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