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3.5℃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36.3℃
  • 구름조금대전 34.6℃
  • 구름많음대구 27.2℃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34.5℃
  • 흐림부산 27.1℃
  • 맑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32.8℃
  • 구름조금보은 31.7℃
  • 맑음금산 33.4℃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조금경주시 24.9℃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도서관에서 여름나기

- 오혜정의 <수학 언어로 문화재를 읽다> -

학창시절 수학 때문에 고민해보지 않은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 수학은 대체 왜 이렇게 어렵고 까다로운 것일까? 수학 때문에 좌절하고 고민하는 사람들이 이처럼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 아무리 노력하고 공부해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은 수학실력. 많은 수험생들에게 좌절감을 안겨주며 ‘수포자’라는 단어까지 생성해낸 수학.

 

오정혜 작가는 이처럼 까다롭고 어려운 수학을 아주 쉽게 풀어냈다. 바로 <수학 언어로 문화재를 읽다>라는 책이 그것이다. 필자는 가마솥더위로 전국이 펄펄 끓을 때 서부평생학습관에서 이 책을 만났다. 우리 주변을 둘러싼 갖가지 건축물과 문화유산에 꼭꼭 숨어 있는 수학적 지식을 아주 맛깔나게 찾아서 풀어놓았다. 필자는 책을 읽는 내내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쐬면서 우리 문화재를 답사하는 기분은 정말 최고의 피서였다.

 

유홍준 교수는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서 아는 대로 보인다고 했던가! 지금까지 필자는 그저 문화재를 보면서 참 멋있다,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지만 이 책을 읽고부터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가 함수처럼 보이기 시작했고, 조선왕조 오백년을 버티게 한 경복궁은 신비한 기하학의 집합체로도 보였다. 경기도 수원시에 소재한 수원화성에 이르면 이 건축물이 왜 세계문화유산이 되었는지, 그리고 정약용의 수학 실력이 얼마나 뛰어난지 새삼 느낄 수 있었다. 거중기를 비롯한 공사도구 모두가 수학적 원리를 이용한 기계였다는데 충격을 받았다.

 

이 책이 필자를 감동시킨 또 하나의 이유는 전문적인 해설사 없이도 혼자서 문화재를 이해하고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어찌나 설명을 잘 해 놓았는지 수학적인 지식이 없어도 아, 이건 이렇구나, 저건 저렇구나 하고 고개가 저절로 끄떡여진다. 예를 들면 한옥 지붕을 곡면으로 만든 까닭은 방수 때문이라고 한다. 옛날 건축물은 방수에 취약하기 때문에 지붕을 곡면으로 만들어 빗물이 스며들지 않고 최대한 빠르게 흘러내려가도록 우산처럼 경사지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또 백제 무령왕릉의 아치 천장이 무려 1500년이나 버틸 수 있었던 것은 바닥에서부터 벽돌로 모두 4평1수로만 통일되게 쌓아올렸기 때문이라고 한다. 아치형으로 쌓아올린 것도 위에서 내리누르는 힘의 압력을 분산시켰기 때문에 천장이 무너지지 않고 1500년을 버텼다는 것이다.

 

석탑에도 정밀한 수학적 계산이 숨어 있다고 한다. 보통 5층 석탑과 7층 석탑의 경우 상하 대응층의 합을 같게 하는 등차급수적인 비례 구성수법을 따르고 있는 것이 많았다. 그 유명한 정림사지 5층 석탑에도 등차급수적 비례 방식이 적용되어 있다. 요네다의 측량 결과 각 층의 탑신 너비의 합은 1층의 7척에 대하여 2층과 5층의 합은 7.2척이고 3층과 4층의 합은 7척이라는 것이 밝혀졌다고 한다. 또 각 층의 탑신과 지붕돌의 높이의 합은 1층의 7척에 대하여 2층과 5층의 합은 7척이고 3층과 4층의 합은 6.9척이다. 이것 또한 비록 합하는 상하 대응층이 다르고 또 그 합이 약간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등차급수적인 비례 방식이 독자적으로 적용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지식 위주의 교실 수업을 벗어나 자연에서 이런 문화재들을 감상하며 숨겨진 우리 조상들의 지혜와 수학적 지식을 깨닫는 것도 매우 뜻깊은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가 수학을 어렵다고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이처럼 직접 현실에서 수학의 쓰임을 공부한다면 배움에 대한 욕구도 생길뿐더러 수학과 친해져 성적도 쑥쑥 올라갈 것이다.

 

세상은 아는 만큼 보이기에 그 보이는 것을 넘어서는 창의적 사고를 하기 위해서는 이처럼 현장에서 익히는 것이 최고의 공부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쪼록 한교닷컴 독자 여러분들도 시원한 도서관에서 책과 함께 무더위를 이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 추천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