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6.7℃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2.3℃
  • 울산 21.4℃
  • 흐림광주 24.3℃
  • 부산 21.9℃
  • 흐림고창 24.0℃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2.2℃
  • 흐림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책

유·초등교사 5050명 선발

2019 임용시험 확정공고

초등 전년도 比 56명 감소

유치원은 442명 줄어들어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유·초등 교원 신규 임용시험 확정공고가 이뤄졌다. 선발 규모는 사전 예고보다는 다소 늘었지만 전년에 비해서는 줄었다. 특히 유치원 교사의 감소폭이 커 혼란이 예상된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13일 발표한 2019학년도 공립 유·초등 교원 신규 임용시험 사전예고에 따르면 올해 전국 유·초등 교사의 채용 규모는 총 5050명이 될 것으로 집계됐다.

 

초등은 총 4032명으로 사전예고(3666명)에 비해 366명이 늘어 수급계획상의 범위(3940~4040명) 내에는 들었지만, 지난해(4088명)에 비해서는 56명이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370명 ▲부산 215명 ▲대구 60명 ▲인천 80명 ▲광주 10명 ▲대전 36명 ▲울산 80명 ▲세종 130명 ▲경기 1091명 ▲강원 272명 ▲충북 170명 ▲충남 400명 ▲전북 106명 ▲전남 320명 ▲경북 412명 ▲경남 230명 ▲제주 50명이다.

 

이 중 지난해보다 많이 줄어든 곳은 대전과 강원이다. 지난해의 60% 정도 밖에 뽑지 않는다. 그 외 서울, 충남, 전남, 경남 등도 다소 줄었다. 나머지 시·도는 조금씩 늘었다.

 

유치원 교사는 1018명으로 사전 예고(499명) 인원의 두 배가 넘는 숫자가 됐지만, 그래도 전년도(1460명)에 비해서는 442명이 줄었다.

 

교육부 교원정책과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추경 예산에서 정원 800명을 추가 확보해 정원 외 기간제교사를 정규 교원으로 전환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많이 뽑은 것”이라며 “그 이전과 비교할 때는 오히려 늘어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7학년도 선발 규모는 638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170명 ▲부산 43명 ▲대구 37명 ▲인천 21명 ▲광주 14명 ▲대전 36명 ▲울산 11명 ▲세종 30명 ▲경기 250명 ▲강원 33명 ▲충북 43명 ▲충남 30명 ▲전북 40명 ▲전남 56명 ▲경북 31명 ▲경남 150명 ▲제주 23명이다.

 

인천, 광주, 울산, 세종, 경북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 아래로 떨어졌다. 특히 울산은 69명에서 11명(16%), 세종은 65명에서 30명(27%)으로 크게 줄었다. 강원, 전북, 전남, 경남, 제주 등은 오히려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