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20.5℃
  • 박무대전 22.0℃
  • 연무대구 22.5℃
  • 흐림울산 22.6℃
  • 박무광주 22.4℃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1.8℃
  • 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1.0℃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국제

“ACT+대한민국=우리 교육의 세계화”

한-아세안 교육자대회 개최, 교총 한국 대표로 참가
공식회원국 자격… 태극기 들어간 로고도 선보여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한국교총은 13일부터 닷새 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 Convention, *ASEAN Council of Teachers+1)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석했다. 올해는 ‘교사 통합을 통한 교육의 수월성 강화(Strengthening the Hallmarks of Excellence in Education through ASEAN +1 Integration of Teachers)를 주제로 열렸다. 
 

교총은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한 한국 대표단을 파견했다. 초·중등·대학 교원 11명으로 구성된 우리 대표단은 대회 기간 동안 ▲지도자회의 참석 ▲국가보고서 발표(조화와 균형을 이루어가는 수월성 교육 및 정책 발전 방향) ▲현지학교 방문 ▲주최국 교원단체인 필리핀공립학교교원연합회와 공식 협의회 개최 ▲아세안 교원단체와의 간담 ▲한-아세안 교육 협력 및 발전 방안에 관한 결의문 채택 등 민간 교육외교 활동을 펼쳤다. 
 

이번 대회에서는 태극기를 포함한 한-아세안교육자대회의 새로운 로고가 공개됐다. 9개 회원국의 국기로 구성된 9각형 모양에 태극기를 추가한 10각형 형태다. 또 기존 한-아세안교육자대회를 의미하는 ACT에 대한민국을 뜻하는 ‘+1’을 더해 교총이 정식 회원 자격을 얻었음을 나타냈다. 
 

하윤수 회장은 “우리나라가 아세안 국가는 아니지만, 아세안 국가의 교육자들과 교류하면서 미래 교육의 방향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인 만큼 매년 참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대회는 대한민국의 국기가 추가된 공식 로고가 처음 적용돼 더욱 특별하다”며 “한국 교육이 세계로 나아가고 있다는 걸 증명한 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아세안교육자대회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의 최대 교육자대회로, 1979년 태국에서 처음 열렸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라오스 등이 회원국이다. 교사·교육·과학·문화 교류를 통한 상호 이익 증진과 회원국의 교육 활동 개발 기여 등을 목표로 한다. 매년 회원국의 알파벳 순서대로 의장국을 맡아 개최하고 있다. 내년에는 브루나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가하고 있다. 2016년에는 비(非)아세안 국가 최초로 제32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를 서울에서 개최, 인성·세계시민교육 실천을 다짐하는 결의문과 서울선언 등을 채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