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16.9℃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6.0℃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16.7℃
  • 맑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7.5℃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정책

내년도 공립 중등교사 6432명 선발

2019학년도 중등 임용 확정공고

교과 4457명, 특수 514명

초등 포함 비교과 1682명

사전예고 대비 대폭 증가

 

2019학년도 전국 중등 교사 선발인원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한 6432명으로 최종 공고됐다.

 

12일까지 공고된 전국 시·도교육청 중등교원 임용후보자 선정시험 시행계획을 집계한 결과 교과(4457명) 교사는 올해보다 소폭 늘고, 특수(514명) 교사 임용은 다소 줄어든다. 일부 초등을 함께 뽑는 비교과(1682명) 교사 선발인원은 여전히 많지만 올해보다는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합은 중등 6432명, 초등 일부 비교과를 포함할 경우 6653명이다

 

그러나 사전예고 인원(4282명)에 비해서는 2371명이 늘어 임용 절벽은 피할 수 있었다. 정부 수급계획인 4310~4460명의 범위를 맞춘 숫자다.

 

가장 많은 교과는 여느 해처럼 체육(475명)이었다. 역사(340명) 국어(322명), 수학(291명)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역사는 올해보다 36명이 늘었지만 체육, 수학, 국어 순으로 올해와 비교해서 54명, 43명, 40명이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도덕·윤리와 일반사회는 각각 263명, 237명으로 올해에 비해 67명, 66명이 늘어 가장 크게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 정보·컴퓨터가 소프트웨어 교과를 반영한 교육과정의 영향을 받아 43명 늘었다. 일본어도 41명 늘어 그 뒤를 이었다.

 

중등의 과목별 인원은 ▲국어 322명 ▲수학 291명 ▲물리 157명 ▲화학 154명 ▲생물 150명 ▲지구과학 164명 ▲일반사회 237명 ▲역사 340명 ▲지리 152명 ▲도덕·윤리 263명 ▲체육 475명 ▲음악 284명 ▲미술 262명 ▲한문 24명 ▲영어 268명 ▲중국어 80명 ▲일본어 57명 ▲기술 139명 ▲가정 145명 ▲정보·컴퓨터 225명 ▲전기·전자 74명 ▲기계·금속 92명 등이다.

 

특수와 비교과 교사 선발인원의 감소폭은 비교적 컸다. 올해에 비해 특수는 115명, 보건(532명)은 52명, 사서(163명)는 75명, 영양(412명)은 37명, 전문상담(575명)은 36명이 줄었다. 그러나 여전히 배치율이 낮은 상황으로 인해 각 교과 교사보다는 많은 인원을 선발하기로 했다.

 

선발인원은 경기, 서울, 경남, 전남, 충남 순으로 많았다. 선발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울산으로 98명이 공고됐고, 세종 103명, 광주 105명, 제주 117명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865명 ▲부산 254명 ▲대구 150명 ▲인천 281명 ▲광주 105명 ▲대전 182명 ▲울산 98명 ▲세종 103명 ▲경기 1733명 ▲강원 313명 ▲충북 313명 ▲충남 463명 ▲전북 381명 ▲전남 484명 ▲경북 320명 ▲경남 491명 ▲제주 117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