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6 (수)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4℃
  • 연무서울 0.4℃
  • 연무대전 -0.6℃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9℃
  • 흐림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2.3℃
기상청 제공

정책

서울시교육청, 교감 인사평가 설문 논란

공문 통해 12일 간 학운위 교원위원 대상 조사
서울교총 “줄 세우기 인사 의혹… 즉각 중단해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교총은 서울시교육청이 기습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2019 상반기 공립 중등 교감 인사 자료 구축을 위한 설문 조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교총에 따르면 시교육청은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8일까지 관내 중등학교 학교운영위 교원위원 선거권자를 참여시켜 이 같은 설문 조사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내려 보냈다. 평가 대상은 관내 공립 중등학교(각종학교 포함)에 재직 중인 교감이다.

 

평가항목은 △교육자로서 품성을 갖추고 직무에 충실도를 5단계 평가 △공직자로서 사명감과 직무에 관한 책임감을 갖고 솔선수범 정도 5단계 평가 △학교가 처한 문제를 파악하고 개선하려는 노력 정도 5단계 평가 △교사와 학생의 교육활동에 대한 교육적 배려 정도 5단계 평가 등이다.

이에 대해 서울교총은 “설문조사를 통해 평가 꼬리표를 다는 정책 추진은 교육청이 교감을 옥죄고 나아가 학교 자율권까지 침해할 수 있는 중요한 사안”이라 “교감 인사자료 구축을 위한다면 교원능력개발평가나 근무평정 등 기존 자료를 참고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굳이 설문조사를 진행한다는 것은 교육청의 ‘업무 줄이기’ 시책에도 맞지 않는다”면서 “그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현재 학교에서 일을 제대로 하는지 등을 묻는 식으로 교감사회 전체를 잠재적 무능력자로 전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는 식의 설문은 사기를 바닥으로 떨어뜨리는 일”이라며 “게다가 문제점과 개선 사항을 구체적 사례와 함께 기록하도록 하고 있어, 자칫 설문 결과에 따라 문제 교감으로 낙인찍힐 우려가 높은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교감은 학교경영의 중추라는 점에서 그 명칭을 ‘부교장’으로 바꾸자는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된 마당에 시교육청이 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근거가 불명확하고 어떤 의도로 하는지도 모르는 설문조사로 교감의 사기를 꺾는 일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만일 이 같은 설문이 항시적으로 실시된다면 교감은 책무성에 집중하기보다는 설문조사에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한 인기관리에 치중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현장의 우려다.

 

서울교총은 “이 설문조사의 의도가 무엇인지, 그리고 이를 통해 중등교감을 교육청 입맛에 맞게 줄 세우려는 것이 아닌지를 시교육청은 밝혀야 한다”며 “중등교감 전체의 사기를 꺾고 중등교감에 대한 평가 꼬리표로 전락할 수 있는 이번 설문조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