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4.1℃
  • 서울 6.4℃
  • 흐림대전 7.1℃
  • 흐림대구 7.1℃
  • 울산 7.6℃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7.9℃
  • 제주 10.2℃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동료교사가 전하는 강릉 옥계 화재현장

9일 아침 출근하자, 지난 4일 강원도 동해안 산불로 동료교사의 본가(강릉시 옥계면 위치)가 큰 피해(전소)를 입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화재 현장에 다녀 온 일부 선생님의 전언은 당시의 화재상황이 얼마나 긴박했는지를 알게 해주었다.

 

특히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마을 전체가 화마로 휩 쌓인 상황에서 부모님은 옷가지 하나 챙길 겨를이 없었다고 하였다. 그리고 발을 동동 구르며 타들어 가는 집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동료교사는 말을 전했다. 

 

문제는 더 늘어나는 피해액과 이재민이 늘어남에 따라 정부 차원의 구호물품이 턱없이 부족한 상태라고 했다. 이재민 대부분이 나이가 지긋한 노인 분들이어서 건강을 염려하는 가족들이 많다고 하였다. 각계각층에서 구호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으나 가장 큰 문제는 이재민이 거주할 수 있는 숙소의 태부족이라고 동료교사는 전했다.

 

모든 이재민의 한결같은 바람은 국가차원에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생업에 복귀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앞당겨 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이재민을 위한 따스한 손길을 호소했다. 이에 학교 차원(교직원 대상) 성금을 모아 이재민에게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