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8.2℃
  • 구름많음서울 7.6℃
  • 박무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9.9℃
  • 박무광주 8.7℃
  • 구름조금부산 12.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6.7℃
  • 흐림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8.0℃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10.6℃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현장

속초·고성 산불로 학교 4곳 화재피해

52개교 휴업 후 정상 등교
재난공제회 복구비용 지원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강원 고성·속초 지역을 휩쓴 대형 산불로 4개교에 일부 건물이 전소되는 등 화재피해가 발생했고, 지역 내 52개교가 휴업을 했다. 교육부와 교육시설재난공제회는 긴급복구비를 지원하는 등 피해복구에 나섰다.

 

4일 저녁 강원도 고성군 한 야산에서 난 불이 바람을 타고 대형 산불로 번졌다. 같은 날 밤 강릉시에서도 산불이 나면서 피해가 늘었다. 소방청에서는 화재비상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단일 화재에 사상 최대 규모인 872대의 소방차와 3251명의 소방공무원을 투입해 6일 진화를 마쳤다.

 

화재 기간 중 강원도교육청은 4일 오후 9시부터 도교육청 별관에서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민병희 도교육감은 속초 현장에서 상황관리를 했다. 오후 11시에는 교육부도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했다. 속초 현장에 교육부와 교육시설재난공제회 직원도 파견됐다.

 

5일 교육부와 도교육청은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속초·고성 전 지역 학교 49개교와 강릉·동해의 옥계초, 옥계중, 망상초 등 3개교의 휴업을 결정하고, 돌봄교실 상황도 점검했다. 피해지역 8개교의 교실과 체육관은 주민대피시설로 활용돼 2400여명의 대피 주민을 수용했다. 교육부는 훈령에 따라 산불피해를 본 가정의 학생이 결석했을 경우 출석으로 인정하도록 안내하기도 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마가 학교를 비켜 가지는 않았다. 4개 학교에 화재 피해가 발생했다. 공립 특수학교인 속초청해학교는 창고 2동과 경비초소가 전소됐다. 속초고는 매점이 전소되고 쓰레기분리수거장에 불이 옮겨붙었다. 고성의 인흥초는 창고 1동이 전소되고, 돌봄교실 벽체가 소실됐다. 창고의 냉난방기 실외기도 전소됐다. 강릉 옥계중은 교사동 2층 외부 데크가 그을리고, 도서관 에어컨 실외기가 전소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학교 건물 외에도 피해는 있었다. 경기 현화중 교원과 학생들은 수학여행 중이던 차량 1대가 전소해 나머지 버스 6대로 복귀하기도 했다. 그 외 학생과 교직원의 집이 타버린 경우도 많았다. 도교육청은 집이 전소된 학생이 54명, 교직원이 26명, 일부가 탄 학생 17명, 교직원 4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교육부는 교육시설재난공제회와 합동으로 피해 학교에 대한 복구계획 수립을 위한 전수조사를 5일 시작했다. 신속한 복구를 위해 공제회의 보험금으로 긴급복구비를 선지원하고 사후 정산하도록 한다는 것이 교육부의 계획이다. 복구비는 원상복구를 기준으로 시가로 지급된다.

 

공제회는 학교재난으로 발생한 신체손해에 대해서도 지원하므로 화재 진압 중 부상을 입는 등의 피해가 파악될 경우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화재나 강풍으로 인근 주민에게 끼친 피해도 배상 범위에 포함된다.

 

구호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공제회는 강원도 속초양양교육지원청과 협의해 의류와 학용품을 우선 지원 품목으로 정했다. 정은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