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21.4℃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6.8℃
  • 흐림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7.2℃
  • 흐림광주 14.2℃
  • 흐림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5.9℃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⑲ 이방인들이 준 소소한 행복

그렇게 스테이시도 떠나고, 겨울방학은 다가오고 있었다. 요즘은 졸업식, 종업식까지 한 번에 끝낸 다음에야 방학을 시작하는 학교가 많다. 아이들이 방학 끝나고 종업식만을 위해 2월에 다시 등교하는 일이 비효율적이고 딱히 교육적이지도 않다는 이유인데, 안 오는 건 아이들뿐이고 교사들은 온다. 3월부터 시작하는 새로운 학기를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스테이시의 계약 기간은 2018년까지라서 2019년 1월부터는 볼 수가 없었다. 당분간은 어학실을 혼자 쓴다는 생각에 아침 커피를 마시며 업무 준비를 하고 있는데 어학실 뒷문이 드륵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Hello.”
 

커다란 곰 같은 체형을 한 우리 학교의 새 원어민 강사 셰인이었다. 생각해보니 셰인의 계약일은 2019년 새해부터니까 출근하는 게 맞았던 것이다. “무슨 일로 왔나요?”라고 물었는데 “출근일이니까 왔지!”라는 답에 나는 “하하, 그렇군요”라는 얼빠진 답밖에 할 수가 없었다. 당분간 어학실을 혼자 쓸 일은 없겠다는 생각과 함께 말이다. 아침 커피를 나누며 가벼운 차 모임을 갖던 중, 다시 어학실 뒷문이 드르륵 하고 열렸다.  
 

“Hello.”
 

문을 열고 들어선 사람은 유튜브 인기 채널의 어느 외국 남성을 닮은 키가 크고 운동으로 다져진 다부진 몸을 한 잘생긴 백인 남자였다. 그의 이름은 테오였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왔다는데 보기만 해도 유쾌한 남자였다. 학기가 남은 동안, 계약기간이 만료된 스테이시 대신에 남은 학기 동안 순회학교인 우리 학교에 출근하게 된 것이다.
 

작년 3월에 동료 원어민 강사들에게 돈을 잔뜩 빌리고 무단으로 도망가 버린 원어민 선생 탓에 우리 학교 아이들은 잔뜩 실망한 채로 새내기 선생님의 서툰 영어수업만 받을 수밖에 없었는데 갑자기 원어민 강사 선생님이 두 명이나 있는 학교가 된 것이다. 갑자기 원어민 부자가 되어버렸다. 어학실은 국제기구가 되어버렸고 셰인과 테오는 같이 영어를 모국어로 하는 국가였음에도 미국 위스콘신과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물리적 거리만큼 서로를 신기해했다. 영어전담교사를 하면서 이런 분위기를 경험하며 공부할 기회를 얻길 항상 꿈꿔왔던 터라 나는 선물처럼 찾아 온 하루로 지난 1년 동안 도망간 원어민 때문에 고생한 나날들을 보상받는 기분이었다. 
 

테오는 어차피 오늘만 출근하니까 최대한 서비스하겠다는 자세를 보였다. 아이들은 갑자기 찾아 온 유쾌한 두 명의 남자들을 신나게 맞이했다. 그동안 못 한 게임들과 다른 나라의 문화들을 접하며 아이들은 간만에 원어민 강사를 둔 학교의 혜택을 볼 수 있었다.
 

테오와 셰인은 큰 덩치들만큼이나 급식을 잘 먹었다. 스테이시는 다이어트를 한다고 급식을 안 먹곤 했다고 하자 테오는 “크레이지!”를 외치며 왜 이렇게 맛있는 밥을 안 먹느냐고 이야기했다. 미역국을 싹싹 긁어먹으며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선 학교에서 이렇게 좋은 급식을 주지 않는다고 한국 학생들은 정말 좋은 환경에서 공부를 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국을 이해하고 어느 정도의 한국말을 하는 이방의 손님들로 마산초는 잠시 행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