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 (금)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12.5℃
  • 맑음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15.4℃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11.0℃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2.7℃
  • 흐림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8.1℃
  • 맑음강화 17.2℃
  • 흐림보은 12.8℃
  • 맑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1.4℃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현장

서울공연예술고 학운위, 채용 비리로 교감 고발

시교육청의 인사 개입에 대한 수사도 요구

서울공연예술고 사태가 확대되고 있다. 이번에는 교감과 기간제 교사가 채용비리로 고발됐다. 채용 비리 과정에서 서울시교육청 감사관실 직원까지 개입했다는 주장도 제기돼 ‘서공예 사태’는 또 다른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서울공연예술고 학교운영위원회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원 면접시험 과정에서 부정을 저지른 교감 A씨와 기간제 교사 B씨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학운위 측이 제기한 두 사람의 혐의는 지난 2월 B교사의 계약 임기가 만료됐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위원장인 A교감이 면접지를 주며 방과후 강사들의 채용 면접을 주관하도록 한 것과 다음 날 같은 면접지로 B교사가 재임용 면접을 보는 부정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평소 B교사는 서울공연예술고 실용무용과 정규 교사직을 희망했으나 무용과 학사학위가 없기 때문에 정규직 채용은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학운위는 “A교감과 B교사는 자신들이 인사 비리를 저질러놓고도 마치 희생자인 것처럼 포장했다”면서 “이런 행위를 엄단하기 위해 학부모와 학교 운영위원 차원에서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공연예술고 학운위는 B교사의 채용을 종용한 서울시교육청 C주무관에 대해서도 수사 요청서를 냈다. 학운위 측은 “학교장이 B교사의 부정 채용 관련한 사안을 알고 채용하지 않으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교육청이 공문을 보내 B교사의 채용을 요구했다”면서 “채용하지 않을 시 교장과 학교에 대한 징계까지 거론했다”고 밝혔다.

 

학운위 관계자는 “C주무관은 학교의 행태 등을 감찰하는 감사관실 관계자이지 인사 채용 관련 담당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B교사의 인사 동향에 개입하는 등 월권행위로 의심되는 내용이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사정 당국 차원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