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7.5℃
  • 흐림강릉 14.3℃
  • 구름조금서울 19.9℃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3.3℃
  • 구름많음광주 19.0℃
  • 맑음부산 16.3℃
  • 구름많음고창 15.0℃
  • 흐림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4.0℃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2.7℃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책

[월요논단] 교원 전문성 길러야 IB 안착 

대구시교육청과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17일 국제 바칼로레아(International Baccalaureate, 이하 IB) 당국과 고교용 IB(IB Diploma Programme, 이하 DP) 교육과정을 한국어로 공부하고 시험치를 수 있도록 협약했다. DP 학위는 세계유수 대학 입학과정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고교교육을 받았다는 징표로 활용되고 있다. 

 

한국어화로 도입 장애 없어져

 

우리나라에서는 교육청 방침과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로 한정된 교수언어의 제약으로 경기외고가 유일하게 2010년 이후 DP를 운영해왔는데 이번 협약으로 IB가 우리나라에서도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IB 도입의 가장 큰 장애인 교수학습 언어가 해결됐기 때문이다.

 

DP가 확산되면 주입식교육, 지식을 아는 교육, 정답을 맞히는 객관식 상대평가 등 우리 교육의 병폐에서 벗어난 교육이 가능해질 것이다. 

 

주요 과목과 관련 지침의 우리말 번역이 끝나면 2022년부터 2년 동안 모국어, 외국어, 개인과 사회, 과학, 수학, 예술의 6개 교과영역 중 영어와 다른 한 과목을 영어로 공부하고, 나머지는 우리말로 공부하게 된다. 첫 외부시험은 2023년 11월 치르게 된다. 

 

DP는 IB가 정한 엄정한 교육과정-수업-평가 기준을 만족해야 인정을 받는 체계를 갖고 있다. 56개의 과목과 20개의 온라인 강좌를 두고 있다. 학생은 6~8개 정도의 과목을 이수한다. DP의 과목 중 표준수준은 우리나라의 11단위 정도에 해당하는 150시간, 고급수준은 17단위 정도인 240시간을 이수한다. 2년간 문·이과를 넘어 선택 조합해 대단위로 과목을 만들어 이수한다. 각 과목의 교수요목, 단원별 시간 배당, 평가기준, 시험문항의 예시, 배점기준 등이 분명하다. 교과를 교과답게 가르치고 배우고 평가하려면 학교, 교실, 교재, 시설과 설비, 재정, 그리고 특히 교원의 준비가 필요하다. IB본부가 단계별로 준비상태에 대한 평가인증을 한다.


DP는 평가가 끌고 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성적처리의 채점기준은 매우 엄격하다. 내부와 외부평가에 3단계 이상의 상호교차 채점과 점검 장치를 둔다. 출제나 채점이 너무 인색하거나 후하면 그 교사에게 배운 학생들 모두가 손해를 보므로, 교사의 출제, 채점, 평정의 워크숍 연수가 잦다. 수년간 이런 훈련을 해 IB의 평가기준에 맞춰 출제하고 채점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교사만 외부채점자로 참여할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나라의 이름뿐인 절대평가나 임의평가와 IB 절대평가는 거리가 한참 멀다. DP의 평가는 과정평가, 학생의 창의적 표현평가, 수행평가, 종합적인 다면평가 등임에도 불만은 적고 신뢰는 높다. 학교 전체를 주기적으로 평가해 인정하는 제도까지 갖추고 있어 질 관리가 엄정하게 지속된다.

 

평가 전문성 가진 교사만 인정

 

IB 학교 교원은 평가를 포함해 IB가 제공하는 각종 연수, 교수학습 자료 교류 등에 학습공동체로 참여한다. 한국어화 되면 자체 교원 양성과 연수, 채점자 연수 등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

 

이밖에도 학비, 교원 보수, 시설과 설비 보강, 정기적 평가 인정, 시험의 출제와 채점 등에 학교와 학생 개인의 부담이 적지 않다. 그러나 이런 준비가 이뤄지고 나면 우리 고교교육의 많은 부분은 개선될 여지가 커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