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맑음동두천 20.5℃
  • 구름많음강릉 18.6℃
  • 맑음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0.2℃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9.5℃
  • 흐림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19.7℃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월요논단] 청소년의 열린 공간 만들려면

최근 청소년들의 자치공간 확대를 위한 지자체와 청소년 시설의 노력이 활발하다. 청소년들을 위한 자치공간 확보는 청소년의 ‘스라밸’, ‘창의성’, ‘자기주도성’을 위해서 필요하며 이 같은 변화는 매우 고무적이다. 실제로 청소년정책의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의 2017년 지자체 청소년정책평가에서 청소년 전용공간 ‘청개구리 연못’을 운영한 수원시가 주목 받으면서 청소년정책 분야 우수지자체로 대통령상 기관표창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지자체 마다 청소년 전용공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는 추세다. 

 

자치공간 이해가 부족한 실정

 

그럼에도 여전히 청소년들의 열린 자치공간에 대한 명확한 이해는 부족한 실정이다. 실제로 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나 유휴공간을 찾아 이름만 새롭게 지어 붙이는 것을 청소년 자치공간으로 여기는 곳도 적지 않다. 청소년들이 꿈을 키울 수 있는 열린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첫째, 공간 구조와 동선이 교도적 성격을 탈피해야 한다. 기존의 청소년 공간의 대표적 사례는 학교이다. 그러나 현재 학교의 공간 구조는 과거 일제강점기의 통제 시설에 가깝다. 기계적인 수업 공간, 일정한 크기의 운동장, 그리고 급식시설이 그것이다. 주입식 교육을 체계화 할 수 있는 전형적인 폐쇄 공간인 셈이다. 최근 교육부와 교육청도 이 같은 학교 공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간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소년 자치공간은 학교와 차별된 개방적인 공간과 동선이 필수적이다. 
 

둘째, 청소년의 선호가 반영된 참여 공간이어야 한다. 청소년 자치공간은 청소년의 참여로 설계되고 만들어져 청소년들의 삶이 자연스럽게 표현되는 곳이어야 한다. 단순히 청소년이 제시한 의견을 공간 설계에 반영하고 만들어주는 식이 아니라 청소년 누구나 공감하는, 그들의 삶의 일부가 자치공간으로 표현되어야 한다. 접근 자체도 용이해야 한다.


기존시설 변화에서 시작 필요
 

셋째, 청소년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사회혁신적 요소가 포함되어야 한다. 청소년 공간은 청소년들이 이용하는 곳이기도 하지만 청소년 스스로가 겪는 삶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곳이기도 하다. 즉, 청소년이 지역사회, 학교, 교육청, 청소년 시설들과 공동으로 해결할 수 있는 리빙랩(Living Lab)의 성격을 가져야 한다. 이를 위해선 해당 지자체의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

 

최근 지자체마다 리빙랩, 사회혁신센터를 통해서 주민 스스로 사회문제를 인식하고 협치를 통해 스스로 해결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참여 예산과 청소년의회 정도를 제외하고는 청소년들이 자기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기회를 지원하는 사례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단순히 보여주기식 공간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보다 사회혁신의 실험적 성격과 청소년의 삶을 결합시킬 필요가 있으며 이 토대는 청소년 전용공간이 되어야 할 것이다.

 

넷째, 청소년 전용공간의 확보란 기존 시설의 변화도 포함해야 한다. 대체로 새로운 시설의 확보와 기존 공간의 탈바꿈으로 인식하지만,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청소년 공간이라는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청소년의 삶과 자기주도적 삶의 변화가 같이 이루어져야 하는 곳이다. 따라서 청소년 전용공간에 대한 변화의 시작은 새로운 시설을 짓는 것이 아니라 기존 공간에 변화는 주는 것에서 시작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