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8.8℃
  • 흐림서울 23.1℃
  • 흐림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4.7℃
  • 구름조금울산 24.6℃
  • 구름조금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5.3℃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뉴스

태풍 ‘링링’으로 105개교 3개 기관 시설피해

인며피해는 없어

태풍 링링이 우리나라 전역을 할퀴고 가면서 105개교에도 피해가 발생했다.

 

제13호 태퐁 링링이 오후 3시 북한 황해도에 상륙하면서 오후 10시를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지역 태풍경보는 모두 해제됐다.

 

교육부가 7일 집계한 학교피해 상황은 총 105개교, 3개 기관의 시설피해였다. 학교급별로는 유치원 2곳, 초등학교 55교, 중학교 28교, 고교 20교였다. 피해 유형별로는 강풍에 의해 외벽 마감재, 지붕재, 연결복도 등이 탈락한 곳이 87교, 벽체·지붕 누수 5교, 수목·담장 전도가 16교였다.

 

가장 많은 피해가 난 지역은 제주로 초등학교 16교, 중학교 6교, 고교 8교 등 총 30개교였다. 그 외 지역은 △전남 6개교 △경남 3개교 △대구 1개교 △울산 1개교 △충남 13개교 △충북 1개 기관 △대전 1개교 △전북 2개교 △강원 2개교 △경북 2개교 △서울 24개교와 2개 기관 △인천 13개교 △경기 7개교 등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확한 피해 규모와 복구액 산정은 산정 중이며 월요일 등교 후 가능할 전망이다. 교육부는 시설 피해학교의 월요일 학사운영에 지장이 있을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또 이후 학교 자체 재원과 교육시설재난공제회의 공제금 지원으로 9일 안정적 학사운영이 이뤄지도록 파손 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와 지속적 모니터링을 시·도교육청에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