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5℃
  • 구름조금서울 18.4℃
  • 맑음대전 18.4℃
  • 흐림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8.8℃
  • 흐림부산 16.3℃
  • 맑음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19.3℃
  • 구름많음강화 17.3℃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8.1℃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현장 칼럼] 밤샘 걸레질로 막을 수만 있다면…

마침내 교육부는 ‘등교수업’ 방안을 발표했다. 손꼽아 기다리던 등교 개학을 한다고 발표하는 데도 현장 교사들은 그저 기뻐하고만 있을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방역 당국은 여전히 집단 발병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아직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고 말한다. 교육부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상황에서 ‘등교수업 대비 학교 방역 준비 철저’라는 자료를 함께 안내했다. 지금은 교육부와 방역 당국, 학교와 학부모, 교사 모두가 힘을 모아 안전한 등교수업을 준비해야 할 때다. 

 

사상 초유의 개학연기로 교육 주체들은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합리적인 대처방안을 위해 고민한 교육부, 가정에서 학생을 돌보며 힘을 모았던 학부모, 새 학년의 부푼 학교생활 대신 친구들 없이 스스로 공부한 학생들 모두 고생이 많았다. 

 

이제는 등교수업 준비할 때

 

교사들은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면서 온라인으로 학생과 만남을 시작했고 낯설기만 했던 원격수업에 익숙해지기까지 수고를 아끼지 않았으며 대한민국 교사들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면서도 많은 교사는 하루빨리 코로나 19가 종식되어 면대면 수업을 할 수 있는 날을 기다려왔다.

 

내가 만난 많은 교사는 또 다른 걱정을 안고 있었다. 만에 하나 확진자가 학교에서 발생한다면 어떻게 될까? 그동안의 수고로움은 어디에 가버리고 언론과 사회가 학교를 비판할까 걱정하며 코로나 19에 감염되는 것만큼이나 ‘첫째 확진자’가 나온 학교가 되어 겪어야 할 숱한 일들까지도 걱정하고 있었다. 

 

밤새 교실 바닥을 걸레질해서 완벽한 방역이 된다면 밤새 그렇게 하고 싶다는 어느 선생님의 이야기가 예사로 들리지 않는다. 학교 내에서의 완벽한 방역은 교사로서는 불가항력일지도 모른다. 다인 수의 학생과 좁은 교실에서 수업해야 하는 교사들은 걱정이 많을 수밖에 없다. 

 

첫 번째가 될 수 있다는 부담감

 

등교수업이 시작되면 학생들의 발열 검사를 해야 하고 긴 시간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해야 한다. 급식은 공간과 시간의 간격을 두어 실시해야 한다. 교실의 공간을 최대한 이용해 넓게 앉아서 수업해야 하고 모둠 활동도 지양하며 화장실 사용도 시간 차이를 둬야 한다. 쉬는 시간에도 친구와 접촉을 해서는 안 되고 마스크를 벗고 이루어지는 급식은 방역의 가장 취약 시간이 될 것이다.

 

산더미 같은 방역지침들을 지킬 수 있도록 학생들을 지도해야 하고 그 상황 속에서 교육과정을 운영해야 한다. 교사들의 걱정과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더구나 좀 나아지는가 싶었던 상황이 이태원 발 감염으로 3차, 4차 감염이 나오는 시기에 등교수업을 하게 되어 교육 주체들의 염려가 크다. 

 

안전한 수업 환경을 위한 학교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학교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다. 만에 하나 그 상황이 와도 ‘첫 확진자 학교’라는 비난을 줄이고 정해진 매뉴얼대로 차분하게 대처해나가면 된다.

 

등교수업이 학교생활을 기다리고 있는 모두에게 또 다른 상처가 되지 않고 코로나 19로 겪은 아픔이 회복되는 시간이 되기를 기원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긍정의 마음으로 교육의 주체들을 보아줄 따뜻한 세상의 시선이 필요하다. 밤새 교실 바닥을 걸레질해서 완벽한 방역이 된다면 그렇게 하고 싶다는 선생님의 마음을 우리 사회가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