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8 (목)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6.8℃
  • 대전 21.2℃
  • 대구 19.4℃
  • 울산 18.9℃
  • 광주 18.4℃
  • 부산 18.9℃
  • 흐림고창 19.9℃
  • 제주 19.6℃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사설] 서울의 국제중 지정 취소 철회해야

현재 우리나라에는 대원·영훈국제중(서울), 부산국제중(부산), 청심국제중(경기), 선인국제중(경남) 등 5개교의 국제중이 있다. 국제중은 특성화중으로 5년 주기로 재지정 평가를 받는다. 그런데 2018년 개교한 선인국제중을 제외한 올해 4개교의 평가 결과, 부산국제중과 청심국제중이 재지정을 받은 반면, 1977년·1965년 각각 설립된 전통의 대원·영훈국제중은 지정 취소돼 일반중으로 전환될 위기에 처했다. 서울교육청은 기준점수에 미달한 이 두 국제중을 향후 청문, 교육부 동의 절차를 거쳐 일반중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서울교육청은 두 국제중이 ‘국제전문인력 양성과 글로벌 인재 양성’이라는 애당초 설립 목적과 달리 특목고 진학의 징검다리, 과다한 등록금, 영어몰입교육으로 인한 사교육 조장, 일반중과의 서열화 등을 지정 취소의 이유로 들고 있다.

 

하지만, 이번 국제중 재지정 평가의 공정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크다. 서울교육청은 기존에 60점이던 재지정 기준점수를 올해 70점으로 10점 높였다. 또 ‘구성원 만족도’는 15점에서 9점으로 하향한 데 비해, ‘감사 지적 사항 감점’은 기존 5점에서 올해 10점으로 올렸다. 이미 감사처분을 받은 두 학교는 작위적 배점 조정으로 지정 취소를 미리 정해 놓고 한 평가라고 반발하며 법적 투쟁으로 맞설 기세다. 
 

사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영어 등 외국어 능력 신장은 필수적이다. 사교육 근절 방안과 ‘사립초-국제중-특목·자사고’로 이어지는 ‘학교 서열화’ 구조 혁파도 교육정책과 제도개혁에서 찾아야지 그 책임을 국제중에 묻는 것은 비합리적이다. 
 

현대 세계 각국의 교육 트렌드는 수월성과 평등성의 조화를 통한 다양성, 자율성, 창의성을 중시하는 학생 중심 교육이다. 자사고에 이은 국제중 폐지는 학생들의 다양한 잠재력 신장을 통해 미래 인재 육성을 지향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정신과도 상치된다. 평등굑육 미명 아래 교육을 획일화된 하향 평준화인 ‘평둔화(平鈍化)’에 빠뜨려서는 안 된다. 서울교육청은 두 국제중의 지정 취소를 마땅히 철회해야 한다. 교육부는 ‘부동의’로 교육혁신으로 둔갑한 교육청의 행정독재를 통제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