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4 (수)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21.7℃
  • 서울 20.7℃
  • 대전 22.8℃
  • 대구 23.9℃
  • 울산 23.8℃
  • 광주 22.3℃
  • 부산 23.6℃
  • 흐림고창 22.3℃
  • 제주 23.7℃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현장

장휘국 교육감, 인사특혜·금품수수 잇단 의혹

처조카 시·도교류 공정성 논란
부인은 한유총 금품 수수 수사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친인척 관련 비리 의혹에 잇따라 휩싸였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광주지회 전 임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한유총 광주지회 회원인 유치원 원장들로부터 걷은 돈을 장 교육감 측에 건네는 데 관여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돈을 장 교육감 측에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 교육감은 그간 한유총과의 관계를 부인해왔지만, 23일 KBS에 따르면 한유총 전 광주지회장이 2018년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장 교육감의 부인에게 쇠고기, 굴비, 전복, 스카프, 지갑 등 8차례에 걸쳐 금품을 건네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사실이 이미 수사기관에서 확인된 바 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은 “한유총 광주지회 당시 간부로부터 명절 선물을 받은 것은 금액으로 따지면 40만 원 안팎이고 교육감이 이를 시교육청 감사관실에 자진 신고해 법원으로부터 부인과 한유총 전 간부에게 과태료 처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같은 날,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장 교육감의 처조카 B씨가 이례적인 시·도간 인사교류로 2017년 7월 전남 보성에서 광주로 전입한 사실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뒤이어 잇단 의혹에 대해 지역의 타 시민단체들도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참교육학부모회 광주지부는 23일 장 교육감에게 “의혹들에 대해 시민과 학부모, 학생들에게 거짓 없이 소명할 것”을 요구했다. 전교조 광주지부와 정의당 광주시당은 24일 한유총 측에 선물을 받은 것에 대한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