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5 (목)

  • 흐림동두천 21.9℃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5.4℃
  • 울산 22.9℃
  • 흐림광주 23.6℃
  • 부산 22.4℃
  • 흐림고창 22.7℃
  • 제주 21.9℃
  • 흐림강화 20.8℃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정책

국제중 폐지 청문회… 학부모 300여명 빗속 시위

대원·영훈국제중, 공정· 타당성 이의 제기
서울시교육청 학생 청원 답변 요건 충족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대원·영훈국제중의 국제중 재지정 취소와 관련된 청문 절차를 25일 열었다. 22일부터 3주간 시교육청 앞에서 침묵 시위를 벌이고 있는 두 학교 학부모들은 이날 가장 많은 인원 참여를 보였다. 국제중 졸업생이 제기한 '국제중 페지 반대' 학생 청원은 답변 요건을 충복했다.

 

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10시와 오후 3시 각각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 청문을 본청 학교보건원에서 진행했다. 두 학교는 시교육청이 2015∼2019년의 학교 운영성과를 평가하면서 지난해 말에야 평가항목과 배점을 바꿨다는 점을 들며 공정성 및 타당성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시교육청 관계자가 답변을 하면 학교 측이 다시 반박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시교육청은 이날 청문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부에 특성화중 지정 취소 동의 신청을 할 예정이다. 교육부 장관은 신청을 받은 뒤 50일 안에 동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22일부터 침묵시위를 시작한 두 학교 학부모들은 우천의 날씨임에도 이날 가장 많은 인원이 나와 반대의 뜻을 전달했다. 8시 30분부터 청문회가 끝날 때까지 한 시간 간격 인원 로테이션 방식으로 진행돼 300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제중 졸업생이 지난 14일 시교육청에 제기한 '국제중 폐지 반대'  학생 청원은 기간 내 1000명이 넘는 동의를 받아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시교육청 학생 청원은 등록 후 30일 동안 1000명 이상 동의를 받아야 답변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