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2.6℃
  • 서울 23.1℃
  • 흐림대전 24.2℃
  • 대구 23.1℃
  • 흐림울산 23.6℃
  • 천둥번개광주 23.9℃
  • 박무부산 23.3℃
  • 흐림고창 23.8℃
  • 제주 29.0℃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정책

서울지역 교사 1128명 감축 “가히 충격적”

서울교총 “교육부 계획 철회 촉구…
팬데믹 위기상황에서 더 확대돼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교육부의 교원 정원감축 계획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내년도 초중등 공립 일반교사 정원을 1128명 감축해야 한다는 ‘2021학년도 공립 교원 정원 1차 가배정’ 결과를 28일 내놨다. 이에 대해 서울교총(회장 김성일)은 “가히 충격적”이라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서울교총은 교육부의 교원 정원 감축 통보에 대해 성명을 내고 “충격적인 대규모 교원 감축 계획 수립은 가뜩이나 어려운 교육환경을 나락으로 밀어내는 것”이라면서 “코로나 위기상황 극복에 여념이 없는 대다수 현장교원을 무시한 교원 정원 감축을 당장 철회하라”고 밝혔다.

 

단순 숫자논리로 학생 수가 감소하니 교원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는 것은 탁상공론에 불과하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오히려 정원 확대를 통한 학급당 학생 수 감축, 과밀학급 해소 등 교육 정상화를 위한 환경 개선이 급선무라는 것이다.

 

시교육청은 내년도 초등 558명, 중등 일반 교과교사 570명 감축할 것을 예고했다. 이는 모든 공립학교의 교사 정원을 1~2명씩 줄여야 한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서울교총은 “내년부터 시행해야 할 대규모 정원 감축으로 학교현장의 혼란과 어려움은 불가피하다”며 “언제든 감염병이 크게 확산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서 대규모 정원 감축은 악화일로에 있는 서울 교육환경을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몰고 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교원정원 감축은 신규 임용 교사 선발 인원의 대규모 축소로 이어지고, 교대와 사범대 졸업자인 예비 교원들의 취업난을 가중시켜 장기 경기침체 현실에서 더 큰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교총은 정원 감축이 그대로 시행될 경우 한국교총 및 각 교원단체와 연대해 교육환경의 획기적 개선, 교원 수급 정원 정상화를 위해 강력히 투쟁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시교육청은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교육부의 정원 감축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