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8.9℃
  • 구름많음울산 17.8℃
  • 박무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6.1℃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조금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현장

초등저학년·특수학급도 ‘랜선 등교’

서울포이초 원격수업 현장

2학년생 첫 실시간 연결
1개월여 만에 ‘화상 인사’

특수반은 3일째 수업 중
경증장애학생 위주 진행

전면 원격수업 조치 연장에
속속 쌍방향 화상수업 개설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8일 오전 11시 서울포이초(교장 정환용). 2학년 교실마다 교사들은 실시간 쌍방향 화상 원격수업(이하 실시간 화상수업) 준비로 바쁜 모습이다. 처음 시도되는 수업에서 최대한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화면과 소리 등을 철저히 점검하고 있었다.
 

‘잘 될까’ 의문에 걱정 반, 방학 이후 처음 만나는 기대에 설렘 반의 모습이 역력했다. 이내 곧 수업이 시작됐고 방학 이후 1개월여 만에 처음 인사하는 교사와 학생들의 얼굴은 반가움으로 가득했다.
 

4일부터 실시간 화상수업을 시작한 특수학급은 이날 3일차를 맞았다. 박유정 부장은 두 차례 진행했던 시행착오를 토대로 원활히 진행할 수 있었다. 박유정 부장은 “경증장애 학생 위주로 3일째 진행하고 있다”며 “1학기 때 수업영상을 보내주고 과제를 받는 식으로 진행했으나 아무래도 수행태도 관찰이 중요한 만큼 실시간 화상수업이 필요하다고 여겼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 연장에 따라 교실에서 새롭게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달 말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된 수도권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인해 고3을 뺀 모든 학교 급에서 등교 중지와 더불어 전면 원격수업 전환이 도입된 지 2주째 접어들었다. 당초 11일까지 예정됐으나 20일로 연장되면서 이 학교는 초등 저학년과 특수학급에서 실시간 화상수업을 결정했다.
 

유치원, 초등 저학년은 지난 1학기 때 실시간 화상수업 대상에서 제외됐다. 성인조차 집중력을 유지하기 힘든 화상수업을 초등 저학년, 유치원생에게 도입하기는 어렵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이 심상치 않은 최근 현실에서 아동학대 예방 차원에서라도 주 1회 정도의 점검은 필요하다는 의견 하에 저학년도 실시간 화상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마침 이날 한 명이 접속하지 않았다. 박혜원 2학년부장은 “추후 부모님과 연락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학교는 1학년도 곧 실시간 화상수업을 개설한다는 계획이다. 류승민 1학년 부장은 “수업의 다양화 측면, 그리고 아이들을 현재를 직접 점검해야겠다는 필요에 따라 곧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심스럽게 내디딘 첫발은 성공적이었지만 여전히 숙제는 남는다. IT기기와 환경의 문제다. 이날 2학년의 한 반은 PC 오류로 부랴부랴 컴퓨터실로 옮겨서 진행했다. 온라인 등교가 이뤄졌던 4월부터 실시간 화상수업 대상이 아닌 저학년까지 그 환경을 갖춰놓을 정도로 열성적인 관심을 쏟았음에도 갑작스러운 기기 문제는 피하기 어렵다.
 

특수학급은 학생에게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실시간 자막 송출을 시도했으나 인터넷 지연현상이 벌어졌다. 장애정도가 학생마다 다르기에 다양한 콘텐츠가 필요한데 이 역시 부족하다. 일반학급과의 일정 조정도 쉽지 않다. 
 

박유정 부장은 “당국 차원에서 제공되는 콘텐츠가 있긴 한데 아직은 다양한 학생 모두를 충족시키기엔 힘들다”며 “일반학급에서 수업을 듣고 오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수업이기에 일정상의 조정도 애로사항 중 하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