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2 (목)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8.4℃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8.6℃
  • 맑음광주 18.8℃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8.8℃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뉴스

교총 “‘아전인수식’ 발표로 교장 모욕 말라!”

학교장 만족도 조사 결과 입장
각종 지원받는 무자격 교장학교
일반 학교와 단순 비교 안 돼
“무자격 공모제 선전하는 꼴…
일반 교장의 사기 꺽지 말아야”

평교사 출신 무자격 공모 교장에 대한 만족도가 일반 교장보다 높다는 교육부의 집계 결과를 두고 학교현장이 들썩이고 있다. 무자격 교장 공모학교와 일반 학교의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만족도 수치만 단순 비교해 마치 무자격 공모 교장의 능력이 더 뛰어나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한국교총은 12일 교육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9학년도 전국 초·중등 학교장의 구성원 만족도 조사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교총은 “무자격 교장 공모학교 대부분은 차등적 예산 지원,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돌봄·행정지원 인력 우선 지원 등 혜택을 주는 자율학교, 혁신학교”하며 “이런 차이를 가리고 단순히 만족도 결과만 발표하는 것은 차별 속에서도 학교경영에 노력하는 일반 교장의 사기를 꺾는 일이자 모욕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자율학교인 혁신학교는 체험 활동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예산 수천만 원이 추가 지원된다. 또 교육부의 ‘자율학교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훈령’에 따라 수업시수의 20% 범위 안에서 교육과정을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여기에 ▲학급당 학생 수 25명 이하 편성 ▲정원의 50% 범위 안에서 교사 초빙 등 인사, 행정, 예산 측면에서 일반 학교보다 우대하고 있다. 
 

교총은 “자율학교, 혁신학교가 갈수록 확대됨에 따라 일반 학교에서는 인사와 예산 지원 등에서 상대적으로 차별을 겪으면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며 “그 정도의 행·재정적 특혜를 주면 어떤 학교인들 만족도를 못 높이겠느냐는 냉소가 만연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교총은 “의미도, 타당성도 없는 교육부의 조사 결과 발표는 무자격 교장공모 확대·선전을 위한 ‘아전인수식’으로 비춰질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총은 “코드인사 수단으로 전락한 무자격 교장 공모제를 전면 축소·개선하고 혁신학교 재지정에 대한 엄정한 평가, 일반 학교와의 차별 시정부터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