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11.7℃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6.0℃
  • 박무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11.3℃
  • 흐림광주 9.2℃
  • 구름많음부산 12.1℃
  • 흐림고창 6.8℃
  • 제주 14.7℃
  • 구름많음강화 4.5℃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1.8℃
  • 흐림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전ㆍ현직 교원문인들로 이루어진 교원문학회(회장 김계식)의 발행인 장세진 평론가(전 군산여상 교사)가 영화에세이 ‘미국영화 톺아보기’(해드림출판사, 값 20,000원)를 펴냈다. ‘미국영화 톺아보기’는 영화 이야기로만 국한하면 12번째, 문학평론집이나 산문집 등 다른 장르들까지 망라하면 48권째(편저 4권 포함) 장세진 지음의 책이다. ‘한국영화 톺아보기’ 이후 7개월 만에 펴내는 또 한 권의 영화책이기도 하다. 전북문화관광재단 지원을 받았다곤 하지만, 그만큼 왕성한 필력이다.

 

온라인과 전국 대형 서점에서 시판에 들어간 ‘미국영화 톺아보기’에는 지난 4월 펴낸 ‘한국영화 톺아보기’에 싣지 못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등 외국영화 66편과 이후 본 한국영화 21편 등 87편의 영화 이야기가 사진들과 함께 실려 있다. 5부로 나누어져 있는 87편 글은 일부를 빼곤 대부분 200자 원고지 10장 안팎의 처음 선보이는 글들이다.

 

굳이 말하자면 영화평이지만, ‘한국영화 톺아보기’ 글들처럼 다른 이의 그것들과 차별화된 특징이 있다. 영화나 감독, 또는 배우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 후 본론으로 들어가 실제비평하는 식의 글이어서다. 따라서 ‘미국영화 톺아보기’는 무슨 학문적 분석이나 기기학적 접근의 어려운, 그래서 무슨 말인지 도통 이해되지 않는 여느 평론집들과는 거리가 먼 책이라 할 수 있다. 다른 영화평 책들과 차별화된 ‘미국영화 톺아보기’의 특장(特長)이라 할만하다.

 

이를테면 중ㆍ고 학생만 되어도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영화 이야기의 교양 도서인 셈이다. 책은 5부로 나누었다. 제1~2부는 ‘테넷’만 빼고 200만 명 이상 관객이 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3부는 일부 잡지 등에 발표했던 글들과 한국영화, 4~5부는 200만 미만 관객이 든 미국과 중국ㆍ일본ㆍ인도 등 외국영화들을 개봉일이 빠른 순서로 실었다.

 

장세진 평론가는 전북 한별고 교사로 2016년 2월말 퇴직하고 같은 해 5월 교원문학회를 창립,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처음부터 부족한 교원문학 운영비를 사재로 충당하는 발행인을 맡고 있는 저자는 1983년 방송평론, 1985년 영화평론, 1989년 문학평론에 당선한 이래 방송⋅영화⋅문학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왕성한 비평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견평론가이기도 하다.

 

한편 장세진 평론가는 그 동안의 활발한 저술활동을 인정받아 전북예술상(문학,1998)⋅신곡문학상(2001)⋅전주시예술상(영화,2002)⋅공무원문예대전행정자치부장관상(저술,2003)⋅전국지용백일장대상(2004)⋅한국미래문화상대상(2005)⋅단국대학교교단문예상(2010)⋅전북문학상(2011)⋅연금수필문학상(2018)⋅충성대문학상(소설,2018)⋅교원문학상(2020) 등을 수상했다. 2013년엔 동해예술인창작지원금을 받아 ‘영화, 사람을 홀리다’를 펴내기도 했다.

 

또한 장세진 평론가는 학생들 특기⋅적성교육에 남다른 열정을 바쳐 지도한 공적을 인정받아 여러 차례 교육감, 대학교총장, 교육부총리 등 지도교사상을 수상했다. 2014년엔 대통령상을 수상한 제자의 추천으로 스승의날기념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고, 2015년 마침내 제25회 남강교육상을 수상하는 등 여느 문인들과 다른 교사로서의 이력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