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6 (월)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12.2℃
  • 박무서울 7.5℃
  • 박무대전 6.3℃
  • 박무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많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6.6℃
  • 흐림제주 15.2℃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비대면이 놓치는 ‘러닝 바이 두잉’

한국직업교육학회 학술대회
“강의 재생보다 프로젝트 위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언택트 교육이 강조되는 직업교육 현장에서 ‘러닝 바이 두잉(learning by doing, 실행을 통해 지식을 습득하는 탐구)’을 놓쳐서는 안 됩니다.”
 

13일 한성대에서 ‘직업교육의 뉴노멀(New Normal) 시대를 생각하다’를 주제로 ‘2020 한국직업교육학회 정기학술대회’가 열린 가운데 1차 주제발표 토론자로 나선 김남희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부연구위원은 이 같은 시사점을 전달했다.
 

비대면 직업훈련이 지속될수록 강의시간, 내용, 길이, 분량 등의 수료기준보다 실제 수행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과정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훈련과정 심사 등의 제도를 재점검 해 보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게 김 위원의 주장이다.
 

실제 해외 온라인 공개수업 ‘무크(MOOC, Massive Open Online Course)’ 플랫폼에서는 강의 재생을 중요한 성과지표로 고려하지 않는다. 이들의 기본 방향은 탑재된 동영상 강의는 필요하면 재생할 것, 가장 중요한 것은 제시된 과제인 프로젝트를 다 끝마쳐야 수료증을 발급해주는 방식이다.
 

성인 대상의 수많은 온라인강의에서 가장 기본적으로 강조되는 것이 정해진 강의를 정해진 시간 내에 재생을 끝까지 완료 여부로 수료(출석) 인정을 결정하는 형태와는 차이를 보인다. 단, 이들 대부분의 강의는 컴퓨터 기반으로 원격수업이 가능한 IT계열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김 위원은 “프로젝트는 대부분 실제 직무현장에서 수행할 법한 내용들로 구성돼있고 1인의 교수자가 아닌 여러 명의 튜터들이 동시에 꼼꼼한 피드백을 제공해 수정, 보완할 수 있게 한다”며 “한 강좌 당 서너 가지의 밀도 높은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실무역량을 높일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초중고 원격수업에서 지적된 문제점인 강의 시청 중 딴 짓에 대한 부분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도 언급했다. 그는 “학생들은 강의를 재생해 놓고 게임을 하거나 잠을 자는 등 다양한 형태의 딴 짓을 보여줬고 교사들은 별다른 방법을 모색하지 못한 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온라인에서 ‘러닝 바이 두잉’을 놓쳐선 안 될 것 같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한국직업교육학회는 뉴노멀 시대의 직업교육 환경 전망과 과제, 중등직업교육 이슈와 방향, 발명교육 혁신 방향 등 3가지 발표와 토론을 통해 뉴노멀 출현이라는 변동 상황에서 국가 차원의 인적자원개발을 위한 직업교육의 변화와 선택을 논의했다.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 원장, 이수정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평생직업교육연구본부장, 백민정 KAIST 과학영재교육연구원 교수가 주제발표자로 나섰다.
 

윤인경 회장은 “온라인 비즈니스, 신기술 활용, 개인주의 성향, 안전지향, 지속가능성 등 새로운 표준이 급부상함에 따라 삶의 전 영역에 있어 패러다임 전환이 수반돼 초·중·고교에서의 진로·직업교육, 그리고 훈련 등 인적자원개발에 대한 요구가 증가되고 있다”며 “오늘 논의 내용이 정부의 정책방향에 도움을 줘 ‘K-직업교육’이 다음 세대에게 꿈과 도전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