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24.7℃
  • 천둥번개서울 18.7℃
  • 흐림대전 21.9℃
  • 대구 18.8℃
  • 울산 20.0℃
  • 광주 20.2℃
  • 부산 19.5℃
  • 흐림고창 ℃
  • 제주 24.9℃
  • 흐림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현장소식

수원 상촌초, “이야기 속의 진짜 이야기” 진형민 작가와의 만남

상촌초등학교(교장 조영숙)는 지난 13일(금) “이야기 속에 숨겨진 진짜 이야기”라는 주제로 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형민 작가와의 만남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특별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강당이 아닌 각 반 교실로 작가님이 직접 찾아가 1시간씩 대면 강연을 하는 것으로 진행했다.

 

이번 강연은 6학년 교육과정의 ‘한 학기 한 권 읽기’로 진형민 작가의 <꼴뚜기> 책을 선정하여 다 함께 읽은 동화책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작가에게 직접 설명을 들어보며 자신의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우고 진로에 대해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진형민 작가는 자신이 쓴 <꼴뚜기>외에도 <기호 3번 안석뽕>,<우리는 돈 벌러 갑니다>, <사랑이 훅!> 등의 동화를 소개하며 동화의 소재는 어디에서 오는지,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 좋은 작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 생생하게 들려주었고, 학생들이 작가에 대한 꿈을 키우는데 사실적이고 경험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되었다.

본 행사가 진행되기 2주 전부터 사전 프로그램으로 진형민 작가의 동화책을 미리 읽고 인상깊은 장면 그리기, 독서감상문 쓰기, <소리질러 운동장> 원화감상 후 ‘규칙’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작가님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질문지에 적는 독후 활동을 전개하며 작가와의 만남을 준비했다.

 

학생들은 평소 작가에게 궁금했던 점들을 적극적으로 질문하며 작가라는 직업에 대해 알아가며, 동화작가에게 직접 강연을 듣는 새로운 독서문화를 경험하여 책 읽는 즐거움을 체감하였다.

행사에 참여한 6학년 박OO학생은 “내 꿈이 동화작가인데 평소 좋아하던 작가님을 만나고 직접 사인도 받게 되어 너무 기쁘고, 앞으로 열심히 책을 읽고 글을 써서 진형민 작가님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글을 쓰는 작가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영숙 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코로나19 시대에도 독서와 책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고, 자신의 꿈을 향해 독서를 습관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