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0.9℃
  • 박무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3.4℃
  • 박무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1.1℃
  • 박무제주 27.9℃
  • 맑음강화 20.9℃
  • 흐림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3.9℃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학생수 감소 핑계, 교원 정원 감축 안 될 말

학령인구 감소는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전인미답의 위기다. 학생수가 감소했다는 것은 미래 한국 사회를 짊어지고 나갈 생산가능인력이 감소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파장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 분야에 걸쳐 속속들이 파고들 전망이다. 교육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문 닫는 대학이 속출하고 곧이어 초·중·고교에도 여파가 몰아쳐 구조개혁과 같은 격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교육재정, 교육과정, 교원정책 등 전방위적 도전에 직면하게 된 셈이다. 지금 우리는 눈앞에 닥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교육체제를 요구받고 있다. 초중등 교육체제가 미래지향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할 때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또 어떤 정책적 노력이 필요한지를 탐구하고 성찰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많은 전문가들은 인구감소 시대에 가장 중요한 것은 교육의 힘이라고 입을 모은다. 인구감소라는 위기를 긍정적인 기회로 전환 시킬 수 있는 원동력은 교육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번 호에서는 급격한 학령인구 감소 시대, 우리가 맞이해야 할 미래에 대한 교육적 대응 전략을 탐색해 본다.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키기 위한 방안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