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4.4℃
  • 박무대전 12.9℃
  • 박무대구 13.6℃
  • 연무울산 16.4℃
  • 박무광주 14.1℃
  • 연무부산 17.5℃
  • 흐림고창 14.4℃
  • 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4.1℃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정책

전체기사 보기

“무상교육은 조기 실행하면서 석면은 2027년까지 기다려라”

작년 대비 예산 1000억 감소 김현아 “국민 공감대에 역행”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1급 발암물질 석면 제거를 요구하는 학교 현장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도교육청이 편성한 예산은 되레 전년대비 1000억 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최근 3년간 전체 시‧도교육청의 학교석면제거사업 편성예산을 분석한 결과 2016년과 2017년에는 4344억 원에서 4778억 원으로 증가했지만 올해에는 3715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천억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석면처리에 대한 불신으로 등교거부 사태까지 벌어지는 등 석면에 대한 공포와 유해성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을 보호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국민적 공감대에 반하는 결과라는 지적이다. 더딘 속도도 문제로 거론됐다. 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학교 석면제거 사업 진행상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제거된 석면은 전체 조사면적의 23.6% 뿐이었다. 나머지 76.4%에 대해서는 예산 등의 문제로 2027년까지 제거한다는 계획으로 소요 비용은 약 2조4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고교 무상교육에 필요한 한해 예산규모 또한 2조4천억 정도인 것으로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