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4.4℃
  • 박무대전 12.9℃
  • 박무대구 13.6℃
  • 연무울산 16.4℃
  • 박무광주 14.1℃
  • 연무부산 17.5℃
  • 흐림고창 14.4℃
  • 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4.1℃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현장

전체기사 보기

서울, 5000만원 공사 대행 한 달… 계약 ‘0건’

인력부족이라 예견 된 일 지역청-학교 서로가 부담 “담당직원 충원 우선돼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기존 업무도 바쁜데 다른 업무까지 더해져 검토조차 힘들어요.”(교육지원청 학교시설지원과)   “인원 부족을 뻔히 아는데 미안해서 맡길 수가 있어야죠.”(초등교 행정실장)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5000만 원 이상 금액의 공립초 자체공사 집행을 대행하기로 한지 한 달이 지났지만 계약건수는 ‘0건’으로 나타났다.   ‘공립학교 자체공사 집행 대행’은 학교 업무 경감 차원에서 시작한 정책이다. 공립학교가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공사에 대해 대행 요청이 있을 경우, 타당성을 검토한 뒤 설계 및 공사 발주·감독을 대행해준다. 지난달 시교육청은 초등교에 한해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최근 시교육청 교육재정과 계약관리팀에 추진 현황을 문의한 결과 “아직 교육지원청으로부터 입찰 요청이 올라온 것은 한 건도 없다”고 밝혔다. 이는 인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지원부서도 학교 측도 서로 부담스러워 쉽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로 꺼리다 보니 학교 측의 지원 건수 자체가 많지 않고, 지원을 요청하더라도 타당성 검토조차 버거운 현실이라는 반응이다.   A초 행정실장은 “학교는 업무 경감으로 반가워할 일이지만 교육지원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