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2.3℃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경험 살려 현장 고충 해소에 노력하겠다”

박백범 차관 기자간담회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학교에 있으면서 깨닫고 느낀 점이 조금 있었고 후배들에게 일깨워주고 싶은 욕심도 있습니다.” 박백범(사진) 신임 교육부 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육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차관으로 교육부에 돌아와 현장의 경험을 살리고 싶다는 소회를 밝혔다. 그는 “학교에 나갔던 것도 공직 생활을 마치는 마당에 그동안 내가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왜 학교 현장에서는 어렵다고, 잘못했다고 얘기하는지 직접 깨닫고 배워보고자 했다”며 “도대체 교육부가 왜 현장으로부터 자꾸 비난을 받고, 고맙다는 말을 못 듣는지 직접 한번 당해보자는 마음이 있었다”고 고교 교장으로 나갈 당시의 각오를 밝혔다. 그는 학교에 있는 동안 “아이들하고 참 즐겁게 지내고 행복하게 많이 배웠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교장 생활이 즐겁기만 하지는 않았다. 그는 현장에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 교육부와 교육청을 대하기 어렵다는 것을 꼽았다. 부교육감과 교육부 실장까지 지낸 박 차관이지만 학교 있을 당시에는 “교육부는 무서워서 쳐다보지도 못하고 교육청에 어떤 건의나 제안을 하기도 참 어려웠다”면서 “행정용어로 말하면 규제, 지시, 명령 등을 빨리 벗어나 그야말로 도와주고 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