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9.8℃
  • -강릉 9.3℃
  • 흐림서울 9.8℃
  • 대전 10.5℃
  • 대구 10.2℃
  • 울산 11.2℃
  • 광주 13.2℃
  • 부산 11.0℃
  • -고창 11.8℃
  • 제주 15.0℃
  • -강화 10.1℃
  • -보은 9.6℃
  • -금산 9.7℃
  • -강진군 14.0℃
  • -경주시 10.8℃
  • -거제 11.9℃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롯데월드’하면 활짝 웃는 아이들, 재미 넘어 CSV 추구하는 이유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 인터뷰 테마파크에 교육 접목…받은 사랑 되돌려주려는 노력 민속박물관과 아쿠아리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해 단순한 봉사활동 넘어서 사회적 가치 창출했다는 평가 다음달, 한국교총과 함께 ‘스승의 달’ 초청 행사도 기획 “누구나 즐겁고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공간 만들고파”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청소년들에게는 ‘즐거움’을, 성인들에겐 ‘힐링’을 선물하는 곳이 있다. 꿈의 나라가 있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상상하게 만드는 곳, 롯데월드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서울 스카이,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롯데월드 언더씨킹덤, 롯데워터파크를 운영하는 롯데월드는 롯데그룹 내 브랜드 가치 1위, 우리나라 브랜드 가운데 7위에 꼽힌다. 그러나 현재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를 꾀하고 있다.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이 바로 그것. 테마파크와 교육, 어쩐지 낯선 조합이다.지난 16일 롯데월드 웰빙센터 로티하우스에서 만난 박동기 대표는 “국민에게 받은 사랑과 관심을 되돌려주려는 노력”이라고 설명했다.롯데월드 어드벤처 내 민속박물관에서는 역사 교육 프로그램과 전시 연계 체험활동을 경험할 수 있다. 650종 5만5000여 마리의 해양 생물이 살고 있는 아쿠아리움에는 해양 생태계 체험과 진로교육 프로그램 등 30여 개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테마파크에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것이 흥미롭습니다.“테마파크이지만 교육적인 목적으로 운영하는 공간이 있습니다. 민속박물관이 특히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