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8℃
  • 구름조금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6.1℃
  • 흐림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6.8℃
  • 흐림고창 12.5℃
  • 흐림제주 20.0℃
  • 구름조금강화 14.1℃
  • 구름조금보은 9.1℃
  • 구름많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그림으로 울릉도·독도에 온기를 불어넣다

박재형 울릉고 교장 인터뷰 ‘울릉·독도 풍경화 展’ 개최

‘인연’이라고 말했다. 38년 남짓 교직 생활에서 여덟 해를 울릉도에서 보냈다는 건, 그렇게밖에 설명이 안 된다며 웃었다. 한 번 오기도 어렵다는 곳이지만, 그는 그곳에서 또 다른 의미를 찾아 나섰다. 울릉도는 눈길이 머무는 찰나마다 화폭이 펼쳐지는 섬이었다. 쉬이 물길을 열어주지 않아 방문자들을 애태우지만, 그조차도 기꺼이 감수하게 했다. 한순간도 평범하지 않은 풍경, 험준한 지형에 둘러싸인 그곳에서 삶을 일군 주민들의 모습, 곳곳에 새겨진 우리의 역사…. 순간의 감상으로 끝내기에는 아쉬움이 컸다. 그렇게 붓을 들었다. 박재형 경북 울릉고 교장은 오는 31일까지 경북교육청 상설갤러리에서 ‘울릉·독도 풍경화 전(展)’을 연다. 울릉도를 주제로 여는 네 번째 전시다. 이번 전시는 독도의 달, 10월을 맞아 경북교육청과 함께 기획했다. ‘동도 풍경’ ‘전설의 바위’ ‘자연의 숨결(나리분지)’ 등 작품 21점을 전시한다. 박 교장이 울릉도로 첫 발령을 받은 건 교사 시절인 1997년이다. 도서벽지 지역에서의 근무는 녹록하지 않았지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 의미 있는 일을 해보고 싶었다. 캔버스에 울릉도의 아름다움과 우리 국토의 소중함을 담아 알리자, 마음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