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나 같은 엄마 나오지 않길 바라는 절규”

‘엄마 반성문’ 출간한 이유남 서울명신초 교장

강압·감시로 만든 전교일등 남매결국 ‘꼭두각시 회의감’ 高 자퇴‘속죄 차원’ 실패경험 강연 시작듣는 이마다 공감하며 참회 동참 이유남(54·사진) 서울명신초 교장은 요즘 같은 신학기엔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명실상부한 자녀코칭 전문가이자 최근 가장 인기 있는 ‘학부모 강사’로 꼽히기 때문이다. 그 역시 일부러라도 학부모들을 만나러 다닌다.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이 땅의 학부모를 살리고 아이들도 살려야 한다는 마음에서다.  그런 이 교장은 아예 강연 내용을 묶어 이달 초 ‘엄마 반성문’을 출간했다. 더 많은 학부모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한 것이다. 이 교장은 “나 같은 엄마가 더 이상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그런 면에서 내 강의는 강의가 아니라 절규”라고 밝혔다. 이 교장의 자녀양육과정이 어땠는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그는 “올해가 남매의 고교 자퇴 10주년”이라는 말로 대신했다. 책의 부제 역시 ‘전교 일등 남매 고교 자퇴 후 코칭 전문가 된 교장선생님의 고백’이다. 이 교장은 자녀를 자신의 자랑거리로 만들고자 한 것부터 ‘잘못 꿴 첫 단추’라고 했다. 전교 상위권 성적에 전교임원 경력을 갖춘 뒤 명문대까지 골인시켜주고 싶었다. 이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