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19.1℃
  • 구름조금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대학로 르네상스’ 꿈꾸며 달립니다!

■ 노희순 대학로발전소 대표 ‘공연 메카’ 이끄는 공연기획사 목표 사회공헌 활동·대학생 인턴십도 운영 교총과 MOU… 선생님에 혜택 제공

“이름 그대로예요. 공연의 메카인 대학로가 더욱 발전하길 바라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회사, 그게 대학로발전소입니다.” 대학로발전소를 이끄는 노희순 대표는 간단하지만, 명확하게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를 설명했다. 대학로발전소는 연극 ‘오백에 삼십’, 가족 뮤지컬 ‘어른동생’ 버라이어티쇼 ‘홈쇼핑주식회사’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기획, 홍보하는 공연기획사다. 매년 대학로에는 50편이 넘는 연극·뮤지컬 작품이 관객을 기다린다. 잘 만든 작품이지만, 진가를 알리지 못해 관객들의 선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때 연극 연출가를 꿈꿨던 노 대표가 2016년 대학로발전소를 꾸리게 된 이유다. 그는 “대학로에서 연극 기획부터 제작, 홍보, 마케팅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회사는 손에 꼽는다”면서 “공연 홍보, 마케팅, 매니지먼트를 통해 더 많은 관객이 좋은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극 ‘오백에 삼십’이 대표적이다. 대구에서 만들어진 이 작품을 대학로에 소개, 대학로 1위 공연으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오백에 삼십은 보증금 500만 원, 월세 30만 원의 빌라에서 생활하는 소시민들의 삶을 조명해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