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8.6℃
  • 맑음서울 20.0℃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19.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9.4℃
  • 맑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독서로 수업의 질 높일 수 있어”

노충덕 전 교감 ‘독서로 말하라’ 출간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노충덕 전 금산여중 교감이 ‘독서로 말하라’를 펴냈다. 28년 간 교직에 몸 담으면서 1000권이 넘는 책을 읽은 후 깨달은 최적의 독서법을 정리했다. 그는 “교사들의 독서 수준이 높아지면 수업의 질이 높아진다”면서 “학생들의 사고력과 문제해결력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노 전 교감은 그동안 고전과 문학, 역사, 철학,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섭렵했다. 이중 500여 권은 독서노트를 기록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책으로 카렌 암스트롱의 ‘축의 시대’를 꼽았다. 인간의 본성, 자연에 대한 탐구, 삶에 대한 고민, 행복 등 현대인들이 고민하는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2500~3000년 전에 살던 사람들도 똑같이 고민했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 사람들의 지혜와 통찰력은 지금도 유효하기 때문에 고전을 읽어야한다는 당위성을 깨닫게 해준 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후배 교사들에게 “최소한 중·고등학교 세계사 교과서에 실린 고전은 읽었으면 한다”면서 “독서 시작 초기라면 고전과 신간을 7대 3 비율로 읽고 5년 정도 꾸준히 읽은 후에는 3대 7 비율로 바꾸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보통 교사들은 교사용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