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월)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8.0℃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5℃
  • 구름조금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9℃
  • 구름조금거제 7.9℃
기상청 제공

사설

전체기사 보기

[사설] ‘권장’ 매뉴얼 효과 있을까

휴대전화가 활발히 보급되던 시절, 명절 등 의미 있는 날이면 교사들은 학생·학부모들과 문자메시지로 덕담을 나누던 시절이 있었다. 휴대전화가 소통의 절대적인 수단이 될 것으로 믿었고 이런 분위기가 훈훈하게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최근에는 새해인사로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일은 거의 없다. 이런 문화가 사라진 이유는 간단하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폭탄처럼 밀려오는 문자메시지가 어느 때 부터인가 부담스러워졌기 때문이다. 마음의 안정과 고마움을 느끼기 전에 부담감이 앞섰기에 문자메시지 문화는 조만간 종적을 감출 것으로 보인다.   전화통 붙들고 씨름하는 교단 최근 교육부는 교권 침해와 휴대전화로 인한 사생활 침해 예방 자료를 담은 교육활동 보호 매뉴얼을 일선 학교에 배포했다. 2017학년도 교육활동 보호 매뉴얼에 내용을 추가한 일종의 개정판이다. 이 매뉴얼에서 휴대전화로 인한 사생활침해 예방자료가 포함됐는데 교사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매뉴얼을 접한 교사들 사이에서는 이미 사생활 침해가 교육현장에 깊숙이 파고들어 일상화 되어 있는 상황에서 이런 얄팍한 매뉴얼로 무엇을 어떻게 한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매뉴얼 내 보호자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