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5 (월)

  • -동두천 30.5℃
  • -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32.8℃
  • 구름많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2.2℃
  • 구름많음부산 25.3℃
  • -고창 32.9℃
  • 구름조금제주 25.0℃
  • -강화 27.3℃
  • -보은 29.6℃
  • -금산 31.1℃
  • -강진군 30.7℃
  • -경주시 33.4℃
  • -거제 29.0℃
기상청 제공

사설

전체기사 보기

[사설] 민선3기 교육감들에게 바란다

지역주민의 선택을 받은 17개 지역 교육감의 당선을 축하한다. 그토록 경쟁교육과 학교서열화를 비판하면서도 정작 한 표차로 당락이 결정되는 고도의 정치행위이자 승자독식 선거에 올인했던 후보들조차 당선의 기쁨을 숨기기 어렵다. 여하간 이제 선거는 끝났고 기쁨보다는 책임을 져야 하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7월 1일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 모두가 민선3기 임기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현직 교육감의 경우 12명 중 10명이 2기 선거 때보다 득표율이 증가했다. 재직기간에 대한 높은 평가라고 할 수 있지만, 인지도 등 현직 프리미엄과 상대진영 단일화로 인한 일대일 구도 효과의 원인도 있는 만큼 지나친 자만 또한 경계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 작게는 17개시도 지역교육의 수장이자 크게는 중앙정부와 함께 나라 교육을 책임지는 파트너가 돼야한다. 1, 2기와 다른 직선교육감 시대를 열어 주리라 믿으며 3기 교육감 당선자들에게 몇 가지 바람을 전한다. 첫째, 말이 아닌 실질적인 ‘모두의 교육감’이 되어주길 기대한다. 선거과정에서는 지지자와 반대자, 혹은 보수와 진보로 나뉘었지만 교육감 직무가 시작된 순간 편 가르기는 사라지고 ‘모두의 교육감’이 되어 협치와 상생의 리더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