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화)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19.9℃
  • 서울 20.1℃
  • 박무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4.5℃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2.4℃
  • 박무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6℃
  • 박무제주 20.7℃
  • 흐림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사설] 전화번호 공개 논란을 보며

민원 관련 업무를 보기 위해 공공기관을 찾은 이후에 추가적인 의문이 생겼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그 시간이 담당 공무원의 근무시간을 훌쩍 넘겼다면 다음날 업무 개시 이후에나 일을 볼 수 있다. 금융 업무를 위해 근무시간 이후 콜센터에 전화를 하면 업무시간이 종료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물론 긴급한 사항에 대해서는 통화가 가능한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렇듯 불편함이 있지만 공공기관 등에서는 담당자의 전화번호를 민원인에게 공개하는 일은 드물다. 해당 직원의 휴대전화 번호를 문의해도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알려주지 않는다. 최소한의 사생활과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방안인 것이다. 학부모의 의식과 교육청 대책 최근 서울시교육청은 일선학교에 배포한 교육활동보호 매뉴얼 개정판에서 교사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거나 늦은 시간에 교사에게 자녀의 학교생활과 무관한 전화와 문자를 보내는 행위를 ‘교사의 사생활 침해’로 규정했다. 이를 어기면 교육활동 침해로 보고,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해당 학부모의 전화를 차단할 수 있다고 안내되어 있다. 이와 관련하여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올 2학기부터 교사들에게 담임교사 중심으로 업무용 휴대전화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