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6 (목)

  • 맑음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26.1℃
  • 맑음서울 34.5℃
  • 구름많음대전 33.5℃
  • 흐림대구 25.6℃
  • 울산 24.6℃
  • 흐림광주 31.8℃
  • 흐림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32.3℃
  • 흐림제주 28.3℃
  • 맑음강화 31.6℃
  • 구름많음보은 30.0℃
  • 흐림금산 28.8℃
  • 흐림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사설] ‘희망사다리 교육’이 보여준 희망

지난달 30일 머나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한국교총이 우즈베키스탄에 거주하는 고려인 후손들에게 한글 도서와 안경을 전달하는 뜻깊은 기증식이 열렸다. 도서 2000권과 안경 300개를 고려인단체인 고려인문화협회에 전달했다. 이번 기증식은 고려인 후손들에게 한글 서적 보급을 통해 한국어 교육을 지원하고, 한민족의 정체성 함양과 동질성을 회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해 중앙아시아에는 일제강점기에서 대한민국 독립에 이르는 과정에서 이주한 한민족이 상당하다. 이들은 수많은 이별과 아픔을 겪었으면서도 여전히 한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당당하게 민족정신을 계승하고 한민족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도 책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시력이 좋지 않은 동포들도 많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번 교총의 기증은 가뭄에 단비와 같았다. 고려인문인협회장도 ‘동포들에게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선물’이라고 큰 의미를 부여했다. 나아가 이번 기증으로 고려인 학생들이 한국어 및 한글을 계승하고 보존하는 데에 실질적인 관심을 유도하고, 연로한 고려인들이 민족적 정서와 유대감 고취하는 데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점에